• 최종편집 2023-03-25 (토)

2022 카타르월드컵 29일간 열전 돌입

벤투호, 24일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1차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20 13: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막의 뜨거운 열기와 세계인의 축구 축제가 만났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이 21일 오전 1시(한국시간)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A조 조별리그 1차전으로 성대한 막을 올렸다.(관련기사 13면)

대륙별 지역 예선을 통과한 32개국이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내달 19일 대망의 결승전까지 29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이번 대회는 수도 도하를 포함해 5개 도시, 8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8개 경기장이 모두 반경 50㎞ 내에 자리해 동선이 가장 간결한 대회로 꼽힌다.

이번 대회는 역대 최초로 중동에서 열린다. 아시아 대륙에선 2002 한일월드컵 이후 두 번째다.

또 처음으로 11~12월에 열리는 겨울 월드컵이다. 

그동안 유럽 주요리그가 끝난 이후인 6~7월에 열렸지만 섭씨 40도를 훌쩍 넘는 카타르의 여름 더위를 고려해 개최 시기를 겨울로 옮겼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한국은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과 H조에 속했다. 

벤투호는 오는 24일 오후 10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1차전을 치른다.

이어 28일 오후 10시 가나, 12월3일 0시 포르투갈을 차례로 만난다. 모두 같은 장소에서 대결한다.

/뉴시스



태그

전체댓글 0

  • 582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 카타르월드컵 29일간 열전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