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0 (화)

목포근대역사관 관람객 2배 이상 껑충

지난해 상반기 대비 130% 증가한 10만5481명 방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3 16: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국 첫 면단위 문화재등록·미디어마케팅 등 효과

 

목포근대역사관 관람객 수가 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미디어마케팅 등에 힘입어 전국에서 관광객들이 몰리며 지난해 상반기 대비 방문객이 두배 이상 늘었다.
13일 목포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관람객 수는 10만548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만9945명(130%)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이러한 관람객 증가추세라면 올해 연말까지 관람객 수는 2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해 처음으로 10만 명(10만3904명)을 넘으면서 2014년 개관 이래 최대 관람객을 기록한 목포근대역사관은 매년 2만 명 이상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었으나 올해는 10만 명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관람객 증가 원인으로 근대역사관이 위치한 목포 원도심일대가 지난해 8월 전국 최초 면단위문화재로 등록(등록문화재 제718호) 된 이후 언론을 통해 관련 보도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인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지난해 원도심에서 성공리에 개최한 ‘문화재 야행(夜行)’ 및 ‘생생문화재(옥단이와 함께 하는 목포근대역사여행)’ 등 근대문화유산 활용 연계 프로그램들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많은 관람객을 유인한 것도 주요 원인으로 꼽고 있다.
아울러 올해 상반기에는 3·1 운동 100주년 기념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 tvN의 ‘호텔 델루나’ 드라마 촬영지 활용을 통한 미디어마케팅,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추진했던 테마여행 10선 대국민 이벤트 등을 통해 목포근대역사관이 더 많은 관심을 모은 것으로 보인다.
목포시 관계자는 "앞으로 근대역사관 경관조명 정비, 전시물 확충 등으로 관광객에게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근대역사문화공간의 문화적 가치를 높이는 활성화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도시재생 사업과도 연계성을 높여 목포를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근대역사문화도시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3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포근대역사관 관람객 2배 이상 껑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