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7 (일)

광주-무안공항 통합, 군공항 연계 반발

무안주민들 "군공항 이전 막아낼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8 15: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jpg


(28일 오전 무안국제공항에서 김산 무안군수와 김대현 무안군의장,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군공항의 무안 이전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광주 민간공항과 무안공항의 통합에 군(軍)공항 연계 방침을 두고 전남 무안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 등은 28일 오전 무안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고시된 국토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성토했다.
국토부의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무안국제공항과 광주 민간공항 통합이전 시기를 군공항 이전 추진 상황, 지역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의 종합계획은 서남권 중심 공항 활성화라는 전남도민들의 기대를 내팽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문재 범대위원장은 "이번 결정은 군민들을 더욱 강하게 뭉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광주시와 국토부의 뜻대로 되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며 "그 어떤 압박과 정치적 술수에도 굴하지 않고 군공항 이전을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산 무안군수와 김대현 무안군의장, 범군민대책위와 무안군 기관·사회단체 회원 등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을 더 이상 요구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광주 군공항도 민간공항도 필요없다"면서 "무안공항을 폐쇄하라"고 향후 강력한 투쟁 입장을 천명했다.
국토부의 민간공항과 군공항 이전 연계과 관련, 무안군과 전남도도 '별개'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김산 무안군수는 최근 성명을 통해 "왜 갑자기 민간공항 통합과 전혀 별개인 군공항 이전이 국방부도 아닌 국토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포함됐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김 군수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라는 본연의 목적은 사라지고 지역 간 갈등과 분열만 키운 잘못된 행정 사례로 남을 것이다"면서 "더 강력하게 군공항 이전 저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도도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통합을 연계해서는 안된다"면서 "이전 지역 주민이 수용할 수 있는 정부 차원의 획기적 종합지원대책이 먼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02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무안공항 통합, 군공항 연계 반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