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5 (일)

"20년 방치 서방지하상가 활용안 찾아야"

1999년 중단뒤 후속 사업도 무산... 안전 위협/북구청장 "광주시와 함께 효율적 활용 모색 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5 15: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영순 광주 북구의회 의원

공사 중단 이후 잇단 후속 사업 무산 등으로 20년 넘게 방치되고 있는 광주 북구 서방지하상가와 관련, 시설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활용안을 원점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광주 북구의회 김영순 의원은 15일 구 의회에서 열린 제26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구정 질의를 통해 "20년 넘게 방치되고 있는 서방지하상가의 시설 안전에 대한 주민 우려가 높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방지하상가는 1997년 착공 2년 만에 시공사 부도로 공사가 중단됐다"며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공사 재개도 좌절됐다. 이후 광주시에 무상 기부 채납됐다. 2013년 시가 추진한 LED식물·전시공간조성 민자사업마저도 지장물 이설 문제로 무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130억 원을 들여 굴착한 길이 135m의 터널·시설물을 그대로 편도 8차선 도로 지하에 묻었다"며 "시에서 주관하는 사업이라는 이유로 북구는 팔짱을 끼고 지켜만 보고 있다. 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와 혈세를 낭비한 이 사업에 대해 누구도 사죄하고 책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도심 대로 아래에 텅 빈 구조물이 방치돼 있다 보니 구조물 안전성이 우려된다"면서 "특히 올해는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내린 만큼 빗물 유입에 따른 지반 침하·옹벽 균열이 발생할 수 있다. 인근에 15만V 이상의 고압선이 지나  대형 폭발 사고 등 위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분기당 한번씩 하는 자체 점검도 구조물을 육안 확인하고 전기 계량기·배전판을 확인하는 수준이라고 한다"며 "게다가 인근 풍향동 재개발 사업까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사각에 놓인 서방지하상가를 방치하는 것은 주민 안전을 크게 위협하는 것이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경기 여건 상, 민자 투자 사업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본다. 활용할 수 없다면 원상 복구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인 북구청장은 "장기간 방치돼 서방지하상가에 대한 안전을 우려하는 주민 목소리에 공감한다"면서 "1999년 공사 중단 이후 매년 구조물 상부 침하·변형 상태, 전기시설 등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는 시·구 합동 점검을 진행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도시철도 2호선 계획과 풍향 재개발 사업 등 주변 개발계획과 맞물려 (활용 방안과 관련해서는) 중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시는 도시철도와 연계한 문화광장 조성을 검토하고 있다. 북구도 유기적으로 협력해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마련하고자 노력 중이다"라고 했다.
원상복구 방안에 대해선 "구조물 상태는 큰 변형 없이 양호한 상태로 안다. 원상 복구는 시가 검토 중인 활용 방안과 풍향재개발 사업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답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9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년 방치 서방지하상가 활용안 찾아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