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5 (화)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17일부터 운영

완도대성병원에 신축…산모돌봄센터 등 편의시설 갖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4 15: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완도군은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이 완도대성병원에 신축돼 오는 11일 개원식을 앞두고 있으며, 17일부터 정상운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은 전라남도와 완도군, 완도대성병원이 16억9300만 원의 예산을 투입, 지상 2층에 220평 규모로 장애인 산모실을 포함한 10개의 산모실과 신생아실, 수유실, 마사지실, 좌욕실, 휴게실, 상담실, 산모돌봄센터 등 산모들이 아이를 낳은 후 안락한 산후 조리를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편의 시설을 갖췄다.
신생아 감염 관리를 위해서는 모자동실 운영을 원칙으로 하고 신생아의 외부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입구에 에어워셔, 신생아실 공기 멸균기 등을 갖추고 입소하는 신생아에 대해 24시간 집중 돌봄을 실시한다.
아울러 종사자 예방 접종은 물론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와 연계해 정기적 회진 실시와 체계적인 감염병 대응 체계를 구축, 감염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특히 산모돌봄센터 설치·운영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20여 평 규모의 안락한 공간을 조리원 1층에 마련하여 별도로 운영하고 요가, 산후관리교육, 웃음치료 등 해양치유산업과 연계한 완도만의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는 2주에 154만원으로 민간 산후조리원에 비해 저렴하며, 철저한 감염 관리로 산모와 아이 모두 안전하게 조리할 수 있으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셋째 자녀 이상 출산 가정, 다문화 가정, 국가유공자 가족, 중증 장애인 산모, 귀농·어·귀촌인 등에 대해서는 이용료의 70%를 전라남도와 완도군이 지원하게 된다.
김선종 완도군보건의료원장은 "출산과 육아는 여성의 몫이 아닌 사회 공동 책임으로 모두가 함께 함으로써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완도를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공산후조리원은 전남에 주민등록을 두고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의 산모를 대상으로 운영하며 예약 접수와 문의는 방문하거나 예약 접수실로 전화(061-550-1226)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452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17일부터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