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20 (금)

150만 광주시민 '원전사고' 사각지대

김용집 광주시의원 제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3 16: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빛원전의 반경 30㎞로 규정하고 있는 비상계획구역을 확대해 광주시를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김용집 의원(더불어민주당·남구1)은 3일 오전 열린 제28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광주시가 정보 공유 및 비상대책 수립시 배제되지 않도록 제도적인 안전판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지난 달 10일 한빛원전 1호기 재가동 시험 중 원자로 열출력 급상승으로 가동이 정지되는 상황이 발생했음에도 '운영기술지침서 적용에 따라 수동정지했다'는 문자 통보를 받았을 뿐 광주시와 한빛원전 간에 설치 운영 중인 핫라인이 가동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한수원 측은 방사선 비상등급상 청색비상 상황이 아니고, 광주가 방사능방재계획상 원전반경 30㎞로 규정된 비상계획구역 밖에 있다는 이유를 대고 있다"며 "한빛원전에서 35㎞ 거리인 광주시에 150만 시민이 거주하고 있어 사고의 규모와 형태에 따라 얼마든지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수원의 일방적인 정보제공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광주시의 원전사고 안전대책과 방사능방재계획의 실효성에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며 "한빛원전의 획일적인 업무체계와 소통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소소한 사항이라도 반드시 핫라인을 가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광주시 시민안전실 내에 원전 전문인력을 충원해 방사능 방재업무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중앙정부, 한수원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해 재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4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50만 광주시민 '원전사고' 사각지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