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20 (금)

전남 학교 공기청정기 90% 대기업 3사가 90% 점유

지난해 유치원·초등학교 대수·금액 L·S·C사 싹쓸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30 15: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전남 본사 업체 단 2곳, 점유율 고작 3% 안팎

 
'스쿨 미세먼지'가 교육계 현안으로 떠오르면서 교육 당국이 공기청정기 구매에 열을 올리고 있으나 10대 중 9대는 대기업 3사 제품이 독식하고, 지역업체 점유율은 한 자릿수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구입단가도 6∼7배 차이를 보이고 있다.
30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지난해 유치원 273곳과 초등학교 372곳에 예산을 지원해 공기정화장치 7891대를 구매·설치했다. 예산은 99억8116만원이 투입됐다.
구입된 제품은 23개사에서 제작한 것으로, 유치원이나 초등학교가 자율적으로 업체를 선정했고, 조달 구매도 상당수에 달했다.
구매 결과, 특정 대기업 쏠림 현상이 뚜렷했다. L사와 S사, C사가 전체 90%를 점유했다. L사는 4123대로 전체 구입 대수의 52.2%를 차지했다. 금액도 54억8300만원으로 54.9%에 달했다.
S사는 1850대, 20억5700만원으로 수량은 23.4%, 금액은 20.6%에 이르고, C사는 1158대에 13억8200만원으로 각각 14.7%와 13.8%의 점유율을 보였다.
3사를 합하면 구입 대수는 90.4%, 금액은 89.4%를 차지했다.
4위 K사는 162대(3억2100만원), 5위 O사 133대(8940만원), 6위 D사 64대(8960만원)로 빅3와 현격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전체 23개 업체 중 광주 또는 전남에 본사를 두고 있는 업체는 단 2곳에 불과하고 점유율은 3% 안팎에 그치고 있다. 본사 기준으로 수도권이 대부분이고, 경남과 대전 업체도 각각 한 곳씩이다.
구입단가도 적게는 30만원대, 비싼 경우는 200만원에 육박해 6∼7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실제 광양 A유치원은 L사 제품을 대당 38만9000원에 구입한 반면 담양 K초교는 E사 제품 7대를 대당 199만원, 총 1390만원 어치 구입했다.
도 교육청은 올해 공·사립 중·고등학교 393개교 일반교실 2600실과 관리실, 특별교실을 합쳐 988개교 9090실, 기계식 순환기 설비 설치학교 138개교 3940실에 공기청정기를 임대 설치키로 하고, 관련 예산 42억8000만원을 확보했다.
당초 구매방식에서 벗어나 관리가 용이하고 비용이 저렴한 임대 방식으로 변경했고, 계약과 집행 방식도 일선 학교에서 교육청을 바꿨다.
지역업체 외면에 대해 도교육청 스스로도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다.
장석웅 교육감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구매 내역을 분석해보니 L사와 S사, C사 등 3곳에서 90% 이상을 차지했다. 공기청정기라는 게 복잡하거나 고도의 기술을 요하지 않기 때문에 지역업체들이 많이 참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AS 등의 문제 때문인지 대기업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한데, 일선 교육지원청에 방침을 내릴 때는 '지역업체 배려하라'고 했음에도 결과가 이렇게 나왔다"며 "임대로 전환했는데 이마저도 대기업 중심으로 갈 지 걱정이 앞선다. 지역제품 임대할 수 있도록 행정적 안배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에서는 최근 미세먼지 유해성에 대한 유아와 학생들의 이해와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조례가 제정됐다. 국회에서 의결된 재난안전법과 학교보건법 개정안에 발맞춰 미세먼지 관리를 위한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된 셈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36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학교 공기청정기 90% 대기업 3사가 90% 점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