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5 (일)

전남 취약계층·소상공인 1835억 긴급지원

재난기본소득 32만가구 30~50만원 지급/저소득소상공인은 최대 80만원까지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3 15: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남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제취약 계층에 `쓰리트랙'을 통해 1835억원을 긴급투입한다.
긴급재난기본소득과 소상공인 공공요금 및 경영지원시책 등이 골자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3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1280억원의 긴급 생활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재난기본소득'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100% 이하 32만여 가구다.
전남도 내 총 87만 가구의 37%수준으로 일용 및 단기노동자, 영세소상공인, 농어민 등 저소득층 취약계층이 두루 포함됐다.
이는 중위소득 100% 이하 소득 44만 가구 가운데 기초수급자 등 기존 정부지원을 받은 12만 가구를 제외한 규모다.
지원금액은 가구당 30만원에서 50만원 선이다. 1~2인 30만원, 3~4인 40만원, 5인 이상 가구 50만원을 차등지급한다.
지급방법은 지역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한다. 
전남도는 또 코로나 19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연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 8만5000여명에게 총 255억원을 투입해 3개월간 공공요금을 지원한다.
전기, 수도, 가스 요금에 대해 1인당 10만원씩 3개월간 최대 30만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두 가지 민생시책을 통해 저소득 소상공인은 최대 8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김 지사는 또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억원과 특례보증 2200억원, 지역사랑상품권 3725억원을 확대 발행하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을 위해 자금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이를 위해 도비를 추가로 투입해 300억원 규모의 경영지원을 즉각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또 이런 대책이 적기에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도의회에서도 오는 4월7일 임시회를 열어 추경예산안과 지원조례안을 신속히 처리해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또 요양병원과 요양원의 방역관리를 의무 이행토록 하는 6개항의 행정명령도 발동했다.
김 지사는 “각 시설별로 종사자와 환자, 입소자 등의 의심증상을 확인하고 시설의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함은 물론 시설 종사자는 출근시 매일 발열을 체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범국민적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 발표와 관련해 전남도에서도 앞으로 2주간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운영을 중단해줄 것을  권고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한편 김영록 지사는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이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면서 자신도 급여반납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28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취약계층·소상공인 1835억 긴급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