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5 (일)

노관규 전 순천시장, 민주당 탈당-무소속 출마

"순천시민 권리 뺏고 자존심 짓밟은 당 지도부와 싸울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9 17: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목.jpg


노관규(59) 전 순천시장이 19일 더불어민주당 탈당과 함께 제21대 총선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노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순천시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순천 홀대와 전략 공천 등 순천이 당하고 있는 정치 현실에 분노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무소속 출마 선언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노 전 시장은 "이번 선거는 헌법과 법률로 보장된 권리를 빼앗기고 자존심을 짓밟힌 순천시민과 오만하고 일방적인 정치폭력을 행사한 거대 기득권 세력 민주당 이해찬 무리와의 싸움"이라며 "기꺼이 시민들과 함께 나서 싸우기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28만 명을 넘어 당연히 국회의원 2명을 선출해야 하는 순천시 선거구를 5만5000명이 사는 신대지구를 비롯한 순천의 핵심지역 해룡면을 찢어 23만 명의 선거구로 짓뭉개버렸다"며 "민주당 이해찬 지도부가 주도한 중앙정치권의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행태 할 말을 잃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 순천이 무슨 잘못을 했길래 자존심을 짓밟히고 권리를 빼앗겨야 하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지 않았다"며 "해룡을 기반으로 하는 시·도 의원과 주민이 광양 국회의원을 뽑아야 하는 황당하고 원망의 소리가 들리지 않느냐"고 당 지도부를 겨냥했다.
노 전 시장은 "정의로운 결과를 위해 예비후보로서 아름답게 경쟁했던 서갑원·장만채 후보와 함께한 지지자들, 당원 동지들의 가슴에 흐르는 눈물을 생각해 보면 가슴이 미어진다"면서 "그들의 한 맺힌 절규를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여 기필코 승리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선언했다.
이와 함께 "선당후사를 외치며 이해찬 대표가 보낸 낙하산 후보를 돕는 것은 스스로 순천시민임을 부정하고, 그들이 순천에 가한 정치 폭력에 동조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당 지도부가 순천에 행사한 정치폭력에 굴종하느니, 시민과 정의로운 사즉생의 길을 택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노관규 전 시장은 "나에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많이 생각하고 결정했다"면서 "이 총선은 순천의 미래를 선택하는 선거이며 인물과 능력, 정책을 보고 진짜 일꾼을 뽑는 선거이어야 하기 때문에 20여 년을 순천을 위해 일하고 미래를 위해 준비했기에 순천을 발전시키고 변화시키는 국회의원이 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걸겠다"고 자신했다.
노관규 전 순천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21대 총선을 위해 김영득, 서갑원, 장만채 예비후보와 당내 경선을 준비했다.
하지만 순천의 해룡면이 광양구례곡성으로 붙는 선거구 획정과 더불어민주당의 순천지역 전략공천으로 경선 기회를 잃었다.
서갑원, 장만채 후보는 출마를 포기했으며 노관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로 선회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1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관규 전 순천시장, 민주당 탈당-무소속 출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