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 (화)

신안 하의도 '한반도 평화도 숲' 조성

김 전 대통령 정신.하늘과 바람 등 블루자원 활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6 15: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평화의 탄생등 3개 테마… 2023년까지 350억 투자
 

하의도.jpg


전남도는 신안군 하의도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 일원에 남북평화와 민주화를 상징한 ‘한반도 평화의 숲’이 본격 조성된다고 16일 밝혔다. .
‘한반도 평화의 숲’은 온갖 시련을 이겨내고 남북을 아우른 김 전 대통령의 정신과 하늘과 바람, 섬, 숲 등 전남의 블루자원을 활용해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대표숲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는 경관과 생태, 환경, 조경, 관광, 산림 등 전문가 자문을 받아 마스터 플랜을 수립, 2023년까지 총 사업비 350억 원(조성사업 250억, 토지매입 100억)을 투자할 계획이다.
신안 하의도 전체를 아우른 소통과 화합 평화의 상징숲으로 조성하기 위해 ▲평화의 탄생 ▲인동초 정신 ▲평화의 마당 등 세 개의 조성 테마로 나눠 조성된다.
‘평화의 탄생’ 공간은 하의도 선착장에서부터 생가와 그 주변을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의 탄생과 소년 김대중을 추억하는 공간으로, 생가 앞에는 소통과 화합의 ‘후광 평화광장’, 사색에 잠길 수 있는 ‘평화의 숲길’과 ‘갯벌정원’‘태극마당’‘우리꽃 정원’ 을 조성한다.
생가 뒷편 해양테마파크 주변에는 김 전 대통령이 생전에 가장 좋아한 ‘배롱나무 정원’을 보완해 조성하고 뒷산 난대림을 복원해 ‘후광 언덕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인동초 정신’ 구간은 생가에서부터 김 전 대통령이 어린 시절 수학했던 덕봉서당, 하의 초등학교를 지나 섬 반대편 큰바위 얼굴(죽도)까지, 고통을 이겨내고 남과 북을 아우른 김 전 대통령의 삶을 되새기는 구간으로 ‘김대중 기억의 숲길’로 만들어진다.
‘평화의 마당’ 공간은 생가 반대편 큰바위 얼굴 주변에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화해와 평화를 염원한 공간으로 큰바위 얼굴(죽도)과 서남해의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해양 노을공원’으로 조성한다.
이밖에 20억 원을 투자해 평화의 탄생 공간인 생가 진입로에 웅장한 숲길을 조성해 경건하고 감동 있는 공간도 만들 방침이다.
박현식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하의도는 한반도를 넘어 아시아의 평화 성지로서 인권과 평화의 섬이다”며 “우리나라 최초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뜻을 기리고 서남해의 하늘과 바다, 숲, 땅이 한데 어울린 블루 이코노미 대표 해양 상징숲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위해 TF팀을 구성하고, 다양한 분야의 의견수렴을 위해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44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안 하의도 '한반도 평화도 숲'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