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6 (토)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 '깜깜이 선거' 우려

일반 국민 후보자 면면 모른 채 여론조사 참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6 14: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권리당원 투표보다 여론조사가 표 등가성 높아
 
더불어민주당이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해 4·15 총선 경선을 치를 예정인 가운데 후보 확정 이후 선거운동 기간이 10일에 불과해 광주·전남 '깜깜이 선거'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정당의 후보를 확정하는 경선에서 당원보다 일반 국민의 '표의 등가성'이 더 높아 정당정치의 책임을 높이기 위한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6일 민주당 광주시당에 따르면 지난 13일 1차 경선지역을 확정한 데 이어 이날 2차 경선지역을 결정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오는 24일부터 광주 동남을, 북구갑, 북구을, 전남 해남완도진도 선거구를 시작으로 순차적인 경선을 진행한다. 경선 후보 확정 이후 경선일까지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기간이 10일에 불과해 일반 국민 상당수는 후보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여론조사에 참여해야 한다.     
정견발표나 토론회 등 후보자를 검증할 수 있는 기회도 전무해 일반 국민들은 그야말로 '깜깜이 선거'에 동원되는 모양새다.
경선에 참여하는 후보들도 정확한 권리당원 명부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어 선거운동을 하는 데 한계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정치 신인들은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대면접촉을 금지하는 코로나19 사태까지 불거져 선거운동에 손발이 묶였다는 푸념이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민주당 경선전이 인지도가 높은 기성 정치인과 지역위원장 출신 후보들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정 정당의 후보 선출 권한을 일반 국민에게 50% 배분한 것도 정당정치의 모순이라는 지적이다.
표면적으로는 일반 국민이 선거에 참여하는 폭을 넓힌 것으로 해석할 수 있지만 공당의 책임을 일반 국민에게 전가한 것으로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후보의 이력과 정치적 비전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일반 국민들의 여론조사 결과가 민심을 제대로 반영했느냐도 논란 거리다.
이 같은 상황에서 민주당 권리당원보다 일반 국민의 여론조사가 '표의 등가성'이 더 높아 정당정치에 반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광주지역 민주당 권리당원은 8개 선거구별로 최소 4000~5000명에서 최대 1만명에 달해 이들 모두 경선에서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하지만 일반 국민 여론조사는 선거구별로 1000명 정도에 그칠 것으로 알려져 여론조사가 지닌 표의 등가성이 권리당원 투표권보다 더 높다.
광주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당내 경선이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진행되기 위해서는 선거운동 기회가 공정하게 보장돼야 한다"며 "일반 국민의 여론조사 비중이 권리당원이 행사한 한 표의 가치보다 높다는 것은 정당정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다"고 꼬집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6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 '깜깜이 선거'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