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5 (수)

광주-전남 '신종 코로나' 공조체제 허술

시·도간 정보공유 없어 뒷북 방역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6 15: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확진자 넘나들어도 선제적 대응에 한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와 접촉자가 광주와 전남지역을 넘나들고 있지만, 광주시와 전남도가 정보를 공유하지 않아 선제적 대응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6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광주 첫 확진자 A씨(16번째)가 발생한 이후 3일만에 A씨의 오빠 B씨(22번째)도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5일 설날에 나주 친정집에서 B씨와 점심식사를 했고. 이 자리에는 B씨의 부인이 동석했으나 다행히 음성판정을 받았다. 주로 광주에서 생활하는 B씨는 그 이후에도 여러차례 광주와 전남을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광주시와 인접한 나주를 오간 A씨가 첫 확진판정을 받은 상황에서도 전남도는 당시 구체적 정보를 얻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시는 확진 판정 하루 전인 3일 오전부터 이미 확진자의 가족을 격리조치했다. 하지만,  A씨 배우자의 직장이 전남 광양에 있다는 사실에 대해  전남도는 깜깜 무소식이었다. 전남도는 뒤늦게 광양보건소로부터 이 사실을 안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이 입국한 곳도 전남 무안공항이지만, 그때까지 전남도는 질병관리본부와 광주시로부터 아무런 공식 통보를 받지 못했다. 
당시 전남도청 한 직원은 "광주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뉴스를 통해 들었다. 확진자의 무안공항 통과 여부 역시 공식적인 발표가 없어 (우리가) 뭐라고 말해 줄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었다.
이렇다보니 A씨가 다녀간 무안공항과 배우자 직장 등에 대한 전남의 방역 조치가 뒷북을 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더욱이 앞으로도 확산일로인 감염병이 사실상 같은 생활권인 광주와 전남지역으로 오갈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시·도가 정보 공유나 대응체계 일원화 등을 통해 선제적이고 효율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A씨의 접촉자가 340명이고, B씨가 접촉한 대상자를 방역당국이 조사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이들 접촉자에 대한 추적 관리 및 조사 역시 시·도간 협업이 요구되고 있다. 
전남지역 한 의료인은 "광주와 전남은 행정구역만 나누어졌을 뿐 사실상 같은 생활권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감염병 대응체계도 공조나 일원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55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전남 '신종 코로나' 공조체제 허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