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30 (월)

전남 억대 부농 5166농가 60대·고흥·축산 '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4 16: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남도내 1억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이 매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도내 농가와 법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득 통계조사 결과 연소득 1억원 이상인 농업인이 5166농가로 2018년 대비 2.8%인 139농가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원 이상 2억원 미만이 가장 많은 3996농가(77.4%)로 나타났으며, 2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이 973농가(18.8%), 5억 원 이상 농가도 197농가(3.8%)를 차지했다. 특히 10억원 이상 소득을 올린 농가도 지난해 대비 12농가가 증가한 54농가에 이르렀다.
품목별로는 축산이 1974농가(38.2%)로 가장 많고, 식량작물 1857농가(35.9%), 채소 713농가(13.8%), 과수 243농가(4.7%) 등의 순을 차지했다. 특히 축산분야 고소득 농업인이 2018년 대비 184농가가 증가해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60대 비율이 2237농가(43.3%)로 가장 많고 50대 비율이 1989농가(38.5%), 40대 이하 청년농업인들도 940농가(18.2%)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고흥군이 566농가로 가장 많았며, 강진군 551농가, 해남군 548농가, 보성군 389농가 순을 보였다.
특히 함평군은 축산농가 집중 육성에 따라 고소득 농업인 189농가가 신규 진입해 총 336농가에 이르러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이같이 고소득 농업인의 꾸준한 증가는 고품질 농축산물의 안정적인 판로확보 및 축산 규모화의 확대, 소비자의 니즈(needs) 충족을 위한 판매방법 다양화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업의 조직화·규모화를 통해 생산비를 절감 하고, 우수 농산물 생산과 가공·유통·판매 활성화를 통해 소득 창출을 이끌어 전남 농축산업의 경쟁력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49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억대 부농 5166농가 60대·고흥·축산 '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