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30 (월)

"행불자 암매장 추정지 70여곳 발굴 검토"

송선태 5·18조사위원장 "교도소 전역 조사 불가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8 15: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선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장은 28일 "진상조사위가 꾸려지면 행불자 암매장 후보지 70여 곳에 대한 예비조사를 거쳐 발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관련기사 11면)

송 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수형자 묘지 주변 발굴 조사 브리핑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송 위원장은 "현재 암매장지 발굴 조사는 5·18기념재단과 5·18단체, 광주시가 주관하고 있지만 진상조사위 조사관 공모가 마무리되는 2월25일 이후에는 조사위가 추가 발굴 등을 주관할 것 같다"며 "이번 발굴 조사를 우리 일처럼 여기고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80년 5월부터 3공수여단이 주둔했고, 같은해 6월부터는 하사관 중심으로 재편성된 부대가 사체 처리를 했다는 군 증언이 있어 이곳 교도소 터가 유력한 암매장 후보지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군 기록에는 교도소를 중심으로 사체 28구가 암매장됐다는 보고가 있는데 현재까지 11구만 찾았다. 나머지 17구는 어딨는지 40년동안 의문이 남아있다"면서 "이번 발굴조사를 계기로 교도소 전 지역에 대한 추가 발굴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다른 암매장지 조사 여부에 대해서는 "1995부터 1996년까지 검찰 5·18특별수사본부가 암매장지 조사를 진행했으나 '발굴 필요가 없다'는 결론만 내리고 끝났다"면서 "조사위는 증언 등이 확인된 암매장 후보지 70여 곳에 대해 예비·선행조사를 마친 뒤 조사 여부를 검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5·18기념재단은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닷새간 옛 광주교도소 경비교도대 건물 뒤편 2888㎡ 부지에서 발굴 조사를 벌인다.
지난달 19일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 미상 유골 수십 구가 발견됨에 따라, 또 다른 유골이 묻혀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발굴 조사가 재개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271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행불자 암매장 추정지 70여곳 발굴 검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