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30 (월)

'녹색의 땅 전남'에 제주 폐기물 반입

민간업체, 하루 50톤씩 총 3600톤 처리 계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9 15: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주특별자치도가 하수슬러지(오니) 처리 대책에 한계를 보이자 폐기물 처리를 위해 '제주 외 반출'이라는 땜질식 대책을 내놓으면서 엉뚱하게 그 불똥이 전남으로 튀고 있다.
 
제주도는 압축포장 생활폐기물의 도내 처리가 어려워지자 도외로 반출하기로 하고 무안군의 한 폐기물 업체와 1일 50t, 총 3600t의 처리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남도와 해당 무안군은 손을 놓고 있어 무능력 행정이란 비난을 사고 있다.
전남도와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도는 지난 2013년부터 도내 하수처리장에 광역하수슬러지 자원화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제주도는 하수슬러지를 해양투기하다 해양투기 방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자원화공장을 설치했다.
이후 제주도는 개발붐과 더불어 급속도로 증가하는 인구로 인해 생활하수의 발생량이 날로 증가함에 따라 1일 처리용량 70t의 시설로는 감당할 수 없게 되면서  폐기물 처리는 제주도의 골치 아픈 현안이 되었다.
 제주도 등 관련 시도는 2013년 이후 이에 대한 대책을 전혀 마련하지 않고 수수방관하다 심각한 문제가 야기되고 나서야 골칫거리인 각종 폐기물(생활 폐기물, 건축 폐기물, 하수 슬러지, 병원 폐기물 등) 3600t을 전남도 무안군 소재 민간업체인 D회사에 위탁 처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제주도는 이전에도 압축포장 생활폐기물의 제주도내 처리가 어려워지자 군산항과 평택항을 통해 해외로 불법 수출, 국제적 망신을 당했다.
이와 관련 제주도 시민단체 등은 "제주에서 발생된 온갖 독성과 악취, 병원성 위험요소가 가득한 폐기물, 하수슬러지가 전용운반선이 아닌 화물선에 선적되어 전남도로 이동하는 것이 '폐기물 운송 및 처리 관계법'에 적합한 지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용부두 입출항 시 방역상 위험 요소는 없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무안군 주민들도 "환경에 치명적이라 할 폐기물이 녹색의 땅 전남에 계속 들어오고 있는데 대해 전남도와 무안군의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5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녹색의 땅 전남'에 제주 폐기물 반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