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5 (토)

광주에도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세운다

내년 경술국치일 건립 목표... 시민 모금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9 14: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학생을 중심으로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의미를 담아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운동이 광주에서 펼쳐진다.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광주 추진위원회는 19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다.
추진위원회는 대학생 서포터즈를 중심으로 지난 10월부터 추진위원 500명을 모집, 최근 모집 목표를 달성했다.
추진위원회는 "노동자상 건립은 대한민국 역사를 바로세우는 시작점이 될 것이다"면서 "일본의 잘못을 만천하에 고발하고 친일 적폐를 청산, 당당한 자주 국가를 만들고자하는 광주 시민들의 염원의 표현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내려진 지 1년이 넘었지만 바뀐 것이 없다"면서 "일본 정부·기업은 사죄와 배상은 커녕 경제 공격을 자행했다. 적반하장의 극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국민들은 분연히 일어나 일본의 경제공격에 불매운동으로 맞섰고 생활운동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그러나 국민을 믿고 일본에게 더욱 강경해야 할 정부가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법을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이 낸 '1+1+α' 안을 비판했다.
추진위원회는 "이른바 '문희상안'은 한일 정부와 기업의 자발적 기금으로 마련한 배상금을 통해 양국 갈등을 매듭짓자는 법안이다"며 "이 법안은 피해자들이 20년 넘는 투쟁을 통해 일본 사죄를 받아내려는 노력들을 돈으로 기만할 뿐이다"고 혹평했다.
아울러 "피해자들 의견을 무시한 헛된 법안일 뿐이다. 피해자·국민의 분노와 목소리를 외면하고 일본에게 면죄부를 주는 '문희상안'은 즉각 파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진위원회는 "노동자상 건립은 ▲식민지배 문제 ▲문희상 법안 파기 ▲자주 국가 건설 등 당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주 시민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건립 추진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의 사죄와 친일적폐 세력 청산 등의 뜻을 담은 도미노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광주에 세워질 경우 서울·인천·제주·울산·부산·대전·목포 등에 이어 전국에서 9번째가 된다.
추진위원회는 내년 8월29일 110번째 경술국치일 건립을 목표로 시민 모금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추진위원회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대학생 서포터즈·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등 7개 단체가 주축이 돼 꾸려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667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에도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세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