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 (금)

최영호 전 남구청장 "경찰수사, 정치적 음모"

"금품수수.특혜 의혹, 실체나 증거 없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2 15: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영호 전 광주 남구청장이 2일 자신에 대한 경찰의 건설업체 인허가 관련 금품수수 혐의 수사에 대해 정치적 음모론을 제기하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최 전 구청장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금품수수 및 특혜 의혹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은 금품이 오갔거나 특혜를 줬다는 어떠한 실체나 증거가 없고, 정황도 맞지 않아 관련자들조차 진술을 계속 바꾸는 등 사실무근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 전 구청장은 "문제가 된 아파트 단지는 당초 광주시보다 남구청의 허가조건이 훨씬 까다로워진 사업이다"며 "금품을 받고 인허가 과정에서 혜택을 준 것이 아니고, 오히려 시민들의 산책로인 푸른길 조성과 교통난이 심한 백운광장 옆에 아파트를 짓겠다는 사업에 교통로 추가 확보와 공원조성을 요구했던 것이다"고 해명했다.
최 전 구청장은 "해당 아파트 인허가는 특혜가 아니고 오히려 시민들을 위해 공공성을 강화함으로써 업체의 이윤이 줄어든 적극행정이었다"며 "용적률을 높여주거나 아파트단지 면적을 늘려주는 특혜를 줬다가 수사를 받는 것은 봤지만 공공성을 확대하고 건설업자에게 손해를 보게 했다고 수사를 받는 것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아파트는 남구청장 재직 당시인 2014년에 민선 6기 공약으로 푸른길 거점공원 조성을 약속했던 부지로 사업자의 불만을 산 것이다"며 "이런 공약들을 충실히 이행한 덕분에 전국 228명 단체장 중 유일하게 8년 연속 메니페스토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최 전 구청장은 "이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이유는 업체 관계자의 횡령장부에 제 이름이 있고 당초 돈을 줬다고 진술한 적이 있었다는 것뿐이다"며 "그러나 최근 경찰 조사에서는 관계자가 '금품을 준 기억이 없다'며 진술을 번복했다"고 밝혔다.
최 전 구청장은 "이번 사건은 수사 기간이나 관련자들의 진술 신빙성 등을 감안했을 때 다분히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인 음모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1년6개월이 지난 사건이 총선 경선을 코 앞에 둔 상황에서 송치가 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최 전 구청장은 "향후 이 문제와 관련해 일체의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달 25일 재개발 인허가 과정에서 건설업무 대행사로부터 3차례 걸쳐 700만원을 받은 혐의가 있다며 최 전 구청장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95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영호 전 남구청장 "경찰수사, 정치적 음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