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 (금)

"흑산공항은 섬주민들의 교통기본권"

신안군 14개 읍면 주민 등 500여명 환경부 앞 집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8 15: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년째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는 흑산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흑산공항건설대책위원회는 28일 오전 세종종합청사 환경부 앞에서 '흑산공항 건설 공약이행 촉구'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 날 집회에는 신안군 흑산면을 포함한 14개 읍면 주민 400여 명과 향우 100여 명 등 500여 명이 동참했다.
이들은 흑산공항 건설 공약이행과 다도해해상 국립공원 해제 등을 요구하며 "흑산공항은 육지와 단절된 삶을 사는 주민들의 교통기본권을 책임지는 사업"이라며 "신안군민들의 간절한 의지를 이해해 달라"고 호소했다.
 
흑산공항은 강풍과 안개 등으로 연간 110여일 고립되는 지역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는 물론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활성화, 영토수호 등을 위해 추진되고 있다.
지난 2000년 민간차원의 경비행장 건설로 시작된 흑산공항 건설은 지난 2009년 국토부가 검토용역을 추진하면서 국가사업으로 본격화됐다.
이후 2011년 국립공원 내 소규모 공항건설이 가능하도록 '자연공원법 시행령'이 개정되고, 기본계획 등이 진행되면서 흑산공항 건설사업은 탄력을 받았지만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 심의에서 세번이나 보류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고 있다.
흑산도는 매년 60만명 이상 관광객이 찾아오는 지역이다.
공항이 개항되면 전국에서 1시간 정도로 접근성이 개선돼 지역주민의 교통기본권과 이동권 확보는 물론 관광객들에게 편익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불법조업 외국 어선에 대한 감시·단속, 해상사고 발생 시 신속한 구난·구조 활동 등에도 공항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흑산공항건설대책위원회 정일윤 위원장은 "흑산공항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 인데도 환경부의 반대로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어 현 정부에 대한 불신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주민 생존권 보장을 위해 신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경부의 초헌법적 의결기구인 국립공원 심의위원회를 자문기구로 조정하는 제도개선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흑산공항은 흑산면 예리 일대 54만7000㎡ 부지에 1.2㎞의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추고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하는 소형공항 건설 사업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84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흑산공항은 섬주민들의 교통기본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