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 (수)

강진에 관광호텔 2곳 건립… 128억 투입

강진군, 현진개발·칸 개발과 투자협약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7 15: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1실 규모…관광수요 대비·일자리창출 효과
 

강진숙박시설 MOU4.JPG


강진군에 2개의 관광호텔이 들어선다.
강진군은 지난 15일 현진개발(주) 및 (주)칸 개발과 관광숙박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진개발은 군동면 삼신리에 부지면적 3384㎡, 2020년까지 47억 원을 투자해 지상 4층 규모 47개 객실을, ㈜칸 개발은 신전면 송천리에 4900㎡, 2020년까지 81억 원 투자해 지상 4층 규모로 34개 객실 등을 갖춘 관광숙박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강진군은 지난해 한 해 동안 전국 각지 250만 명의 관광객이 관광명소를 다녀갔지만, 관내의 숙박시설이 부족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로의 연계 효과가 크지 않고 체류형 관광지로 발돋움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최근 개장한 다산베아채골프&리조트에서 52객실을 추가로 확보했지만 매년 늘어나는 관광객을 수용하기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다산베아체 골프&리조트, 가우도 해양레저 등 남해안 체류형 관광루트의 주요시설들이 강화되고 있는 현시기에 강진이 스쳐 지나가는 관광지가 아닌 체류형 관광지로 변모하기 위해서는 숙박시설의 유치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2개의 관광호텔은 주변의 풍부한 관광자원과 연계해 레저와 더불어 힐링을 즐기기 위한 관광객 증대에 기여하는 등 상호 간의 시너지 효과를 불러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불어 128억 원을 투입해 총 81실을 갖춘 관광호텔 2개소의 건립으로 고용효과가 35명에 이르는 등 지역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지금까지 강진은 풍부한 관광자원과 먹거리 등 관광객에게 매력 있는 관광지로 손꼽혔지만 숙박시설의 부재로 지역민의 소득향상 차원에서는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며“우리 군에 투자를 결심한 투자기업의 원활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강진군에서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행정적 사항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12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진에 관광호텔 2곳 건립… 128억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