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 (수)

"자유한국당, 한전공대 설립 반대 말아야"

나주시의회, 한전공대 반대 법률안 철회 건의안 채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6 14: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남 나주시의회가 자유한국당의 한전공대 설립 반대 움직임에 한 목소리로 성토하고 나섰다.

나주시의회는 16일 열린 제219회 임시회에서 이재남 시의원이 대표발의하고 동료 의원 14명이 공동 발의한 '자유한국당 한전공대 설립 반대법 철회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원들은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이 대표 발의한 '한국전력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분노한다"며 "자유한국당은 한전공대 설립 반대 법률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의원들은 "한전 전력그룹사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지난 11일 나주역과 한전 본사 앞에서 지역민들이 피켓을 들고 성공적인 한전공대 설립을 염원하는 모습을 보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을 것"이라며 "한전공대 반대 법률안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곽 의원이 한전공대 설립 저지를 위해 대표 발의한 2건의 벌률안에 대해 12만 나주시민이 분노하고 있고, 나아가 호남권역 전체 시·도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도 말했다.  
시의원들은 "사사건건 발목잡기 한 것도 부족해 반대법을 발의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행태는 국가발전이라는 대의를 이해하지 못하는 우물 안 개구리와 같은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총자산 185조에 연매출 60조가 넘는 글로벌 기업에서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하는 대학을 반대하는 것은 편협한 시각과 생떼 쓰기일 뿐이다"고 일침했다.
이들은 "에너지 신산업 역시 2030년께면 23조 달러(한화 약 2경7058조원)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에너지산업을 새로운 먹거리로 만들 인재 양성 또한 시급히 추진돼야 하고 국가적 지원도 필요할 때"라며 "이러한 시기에 한전공대를 설립하는 국민의 기업 한전의 선택과 혜안을 지지하고 성원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주장처럼 경영 적자를 줄이기 위해 미래를 위한 투자를 줄이고 학생 수가 줄어드니 기존 대학을 위해 공대 설립을 중단해야 한다면 우리는 후손들에게 어떤 변명을 해야 할지 당혹 스럽기만 하다"며 사고의 전환을 촉구했다.
이재남 시의원은 "더 이상 정치논리, 지역감정, 기득권에 안주해서는 미래를 꿈 꿀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역균형발전과 미래를 내다보는 식견을 갖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날 결의문을 채택한 나주시의회 전체 의원들은 자유한국당은 일명 '한전공대 설립 반대법'을 즉시 철회하고, 국민들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국가 백년대계를 위한 한전공대 설립에 적극 협력하고 지원 법안을 마련할 것도 촉구했다.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히고 있는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자 100대 국정 과제로 선정 된 미래에너지 인재육성을 위한 사업이다.
지난 8월 설립기본계획 확정에 이어 지난달 27일 대학법인 창립총회가 열린 이후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49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유한국당, 한전공대 설립 반대 말아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