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5-30 (화)

전남도 '4차 긴급 민생대책'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2.15 14: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난방비·대중교통지원, 농어업 전기·유류지원 연장

지난해 1~3차 지원 이어 추가…총 2532억원 지원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5일 '4차 긴급 민생대책'을 추가로 발표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전남도청에서 긴급 민생현안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제위기, 연료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을 위한 414억원 규모의 '4차 긴급 민생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남도의 긴급 민생대책은 지난해 3월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여파 최소화를 위해 시작됐다.

지난해 3월 1차 물가안정 대책(668억원), 7월 2차 물가 민생안정(568억원), 12월 경제위기·가뭄대책(882억원) 등 3차례 지원에도 여전히 경제위기와 연료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의 민생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4차 긴급 민생대책까지 포함하면 총 2532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먼저 전남도는 한파로 급등한 난방비 때문에 생활의 어려움이 가중된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홀로 사는 어른신에게 가구당 20만원씩 70억원을 긴급 지원해 에너지위기에 취약한 도민 부담을 덜어준다.

천연가스·경유 가격 폭등에 따른 버스 노선휴업, 감회운행 등으로 도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도민들의 이동권 보장과 대중교통 업계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버스업계에 연료비 증가분의 30%인 93억원을 지원한다.

또 섬 지역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교통여건을 보장하고, 연안여객선사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전국 최초로 연료비 증가분의 25%인 14억원을 긴급 투입한다.

수출 물류비 폭등으로 중소기업의 물류비 부담 증가와 수출 공급망 악화에 따른 어려움 해소를 위해 수출액 2만 달러 당 수출직불금 100만원을 책정해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농사용 전기요금과 기름값, 난방비 인상 등으로 경영상황이 어려운 농어업인을 위해 전국 최초로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지원했던 '농사용 전기요금'은 올해 2월말까지 2개월 연장해 인상액의 50%인 87억원을 지원한다.

농어업인 기름값·난방비 인상액 지원은 138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올해 2월말까지 연장 지원하고, 정부차원의 추가대책도 강력히 건의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최근 고물가·고금리·고유가로 민생이 어려운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이럴 때 일수록 따뜻한 사랑과 함께하는 공동체 정신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행복공동체 전남 만들기에 역량을 모아 도민 제일주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17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4차 긴급 민생대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