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5 (일)

광주 軍공항 함평 유치전 점화…영광 "양식, 축산農 피해" 반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2.04 14: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방부, 함평서 군공항 이전 주민 설명회

영광군의원 "군 인접 손불면 유력 우려감"


뜨거운 감자인 '광주 군공항' 이전을 위한 사전 여론 수렴이 자칫 전남지역 지자체 간 갈등으로 확대되지 않을까 우려를 낳고 있다. 

4일 함평군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한국해양환경보호중앙회 함평군지부와 일부 지역 시민단체 요청으로 함평군 엑스포공원 주제영상관에서 주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군공항 이전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설명회에선 국방부 군공항이전계획단 관계자가 사업 개요와 이전 후보지 선정 절차 등을 설명했고, 광주시 관계자는 지원 사업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계획 상 광주 군공항 이전 총사업비는 5조7480억원에 이 중 군공항 이전 주변 지역 지원 사업비는 4508억원"이라고 설명했다.

군공항 이전의 가장 큰 문제이자 피해로 꼽히는 '소음' 문제도 언급됐다.

이 관계자는 "현재 광주 군공항 부지 819만8000㎡보다 1.4배 가량 넓은 1166만㎡를 군공항으로 조성하고, 소음완충지역도 363만6000㎡를 추가로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설명에 함평군 농민회와 일부 군민들은 피해를 우려해 즉각 반대 의견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관련 유인물을 배포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군공항 이전 문제는 첨예한 갈등이 우려되는 만큼 설명회에 앞서 군민 의견을 묻는 여론조사부터 이뤄졌어야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하지만 반발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웃 지자체로 확산했다. 광주 군공항 유치 후보지로 영광군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함평 '손불면'이 유력하다는 소문이 돌자 영광군의회가 발끈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김강헌 영광군의원은 지난달 29일 군의회 본회의 10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주 군공항 유치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함평군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영광군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로 함평군 손불면이 유력해 진다면 군공항 이전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영광군민들이 입을 수밖에 없다"며 우려감을 드러냈다.

함평 손불면과 인접한 영광 염산면을 비롯해 백수읍, 홍농읍, 법성면에 양식장과 축농가가 밀집해 있다는 이유에서다.

김 의원은 "함평 손불면으로 군공항이 들어서면 소음으로 인해 영광지역 양식·축산농가는 큰 피해를 입고 생활 터전에서 내몰릴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는 광주 군공항 이전은 후손들에게까지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신중하고도 냉철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관 협치의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통해 함평군 군공항 유치계획에 따른 영광군의 강력한 대응 계획을 수립해 줄 것"을 집행부에 요구했다.


조태형·원복성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055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軍공항 함평 유치전 점화…영광 "양식, 축산農 피해" 반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