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 (목)

"큰 영향 없었다" 손흥민, 올림피아코스전 낮은 평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9 16: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손흥민(토트넘)이 올림피아코스(그리스) 원정에서 교체로 등장했으나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외신들도 대체적으로 아쉬웠다는 반응이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우스의 카라이스카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
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2-2로 비겼다.
직전 경기였던 지난 14일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멀티골을 넣은 손흥민은 교체로 시즌 첫 챔피언스
리그를 소화했다.
손흥민은 2-2로 팽팽히 맞선 후반 28분 그라운드를 밟았다. 추가 시간 포함 20분 가량 최전방과 왼쪽 측면에서 활발히 움직였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45분 드리블 돌파 후 빠른 크로스를 시도한 것이 그나마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역습 기회를 잡을 뻔 했지만
패스가 손흥민에게 닿지 않았다.
영국 통계전문매체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낮은 평점 6.1을 부여했다.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두 번
째 골을 넣은 루카스 모우라가 평점 7.6으로 팀내 최고점을 받았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올림피아코스 진영에서의 드리블은 한차례 뿐이었다"며 5점을 줬다. 풋볼 런던 역시 평점 5와 함께 "큰 영향
을 끼치지 못했다"고 봤다.
토트넘 선수들 대다수는 호평을 이끌어내는데 실패했다. 실수를 쏟아냈던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익스프레스로부터 평점 3
을 얻는데 그쳤다. 이 매체는 "쉬운 패스조차 어려움을 겪었다. 저녁 내내 편안해 보이지 않았다"고 혹평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0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큰 영향 없었다" 손흥민, 올림피아코스전 낮은 평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