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5 (일)

전남 수출 ‘순항’ 3분기까지 386억 2000달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31 14: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석유제품 전년比 87.0% 증가 수출 견인차 역할
‘위드 코로나’ 전환 후 농수산식품 수출도 상승세
올해 전남지역 수출이 세계경기 둔화 속에서도 3분기까지 증가세를 유지하면서 순항했다.
전남도는 3분기까지 석유제품 수출이 크게 늘면서 전체 수출액이 386억2000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6% 상승했다고 31일 밝혔다.
전국 대비 수출 비중은 7.4%(전국 12.2% 증가)로 지난 6월 이후부터 광역자치단체 중 6위를 유지했다.
배럴당 90달러가 넘는 고유가 상황에도 경유, 제트유, 휘발유 등 수요가 견조한 흐름을 유지한 채 석유제품 수출이 144억5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87.0% 증가하면서 수출 상승세를 이끌었다.
전년 대비 석유화학제품은 126억9000만 달러로 3.2% 증가했으며, 철강제품이 58억40000만 달러로 1.4% 증가해 뒤를 이었다. 농수산식품은 ‘위드 코로나’ 정책에 따른 수산물 시장 회복과 지속적인 현지수요 증가로 7.2% 증가한 4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이 1억 6100만 달러로 7.5% 상승하며 농수산물 수출 상승을 이끌었다.
전복은 3800만 달러, 오리털은 2400만 달러로 각각 47.1%, 21.0% 상승했다.
  음료는 1500만 달러 수출에 72.9% 상승해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호주 298.7%, 미국 32.6%, 일본 13.1%, 베트남 64.0% 순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중국은 코로나19 방역 정책으로 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7.6% 감소했다.
호주와 일본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글로벌 공급 불안 영향에 따른 재고 비축 수요와 동절기 난방·여행 수요 증가로 경유, 항공유, 휘발유 등 석유제품 수출이 증가세를 보였다.
신현곤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유가 강세 지속과 세계경기 둔화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수출 증가세를 유지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4분기에도 지자체, 유관기관과 협력해 수출 확대를 위해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4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수출 ‘순항’ 3분기까지 386억 2000달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