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 (목)

순천 동천변 출렁다리 설치 계획 논란

순천시 "12억 들여 케이블 이미 제작” ...환경연합 "전임시장 적폐물 철회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4 15: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억원을 들여 이미 만들어진 케이블 자재를 활용해야 한다.”(순천시)
“불필요한 사업을 재추진하는 것은 예산낭비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으로 철회해야 한다.”(순천환경운동연합)
순천시는 올해 말까지 30억원을 들여 동천 저류지와 풍덕동 산책로인 그린웨이에 길이 154m, 높이 4.5m, 폭 1.5m 규모의 출렁다리를 만들겠다고 4일 밝혔다.
순천시는 전임 시장 때인 2016년 봉화산 둘레길에 출렁다리를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환경 훼손 우려와 물품 수의계약 등의 문제점이 거론되자 잠정 보류했다. 순천환경운동연합이 위법성이 있다며 업체를 고발하고 감사원에 공익감사 등을 청구했지만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지난해 취임한 허석 시장이 이 사업을 재검토, 시민 여론과 선호도 등을 조사한 뒤 동천변에 출렁다리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이미 12억원을 들여 제작된 케이블 184m가 있어 이를 활용할 방침이다. 국가정원을 찾아온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주거단지인 풍덕지구~오천지구를 연결할 수 있다는 이점을 강조했다.
2017년 전남도 감사와 지난해 감사원 공익검사를 받았으나 업체 특혜는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난 점도 사업을 재추진하게 된 배경이다. 시는 “사업을 하지 않는 것은 재정 낭비로 아무런 보탬이 되지 않는다”며 “업체도 경쟁 입찰을 거쳐 공정하게 선정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순천환경운동연합은 “원래 취지와 목적을 잃었음에도 아까우니 다른 장소에 설치하자는 결정은 매우 실망스럽다”며 “전임 시장의 적폐물인데 예산낭비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공무원의 제 식구 감싸기식으로 재추진하는 만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독선 행정의 교훈으로 삼기 위해 ‘매몰비용’으로 처리해야 한다”며 “1인 시위 등 반대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들도 의견이 나뉜다. 새로운 볼거리가 될 것이라는 반응과 추가 비용이 드는데 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이다. 문승태 순천대 교수는 “10억원 넘게 사들인 기자재를 어떻게 사용하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인지를 시민단체와 시가 머리를 맞대 논의해 모두가 수긍하는 해결책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07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천 동천변 출렁다리 설치 계획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