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1 (토)

'이사회·총장 갈등' 조선대 교육부 감사

광주·전남 종합대학 중 첫…세번째 임시이사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7 13: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각종 비위, 교육부 감사, 법인 이사회·총장의 갈등'까지 수면위로 떠오른 조선대학교가 세번째 '임시이사제 전환'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7일 조선대 등에 따르면 교육부가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학교법인 조선대와 조선간호대에 대해 종합감사를 벌였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광주전남지역 대학에 대한 교육부의 감사는 두번째 이며 종합대학은 처음이다.

교육부는 지난 6월 7일부터 17일까지 학교법인 대건학당과 광주가톨릭대학교에 대해 종합감사를 벌였다.

조선대 감사팀은 지난 2019년 3월 이후 법인 이사회와 대학 운영, 재산, 수익사업체 재무·회계관리, 입시, 학사, 장학금, 출석·성적, 인사관리 등을 꼼꼼하게 살펴봤다.

감사팀은 최근 학내에서 불거졌던 각종 교원 비위 행위 등도 종합적으로 들여다 본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대는 지난 2020년 가수 홍진영 논문 표절사건이 불거졌으며 일부 교수들이 자녀의 석·박사 학위 취득에 관여해 구속됐다.

또 지난해 간호학과에서는 '교수 성적 조작 의혹', 채용된 교수가 다른 대학 재직 당시 저지른 '입시 금전 비위'가 발각됐으며 '여성 연구원 성추행 의혹' '무용학과 불공정 임용' 등 비위가 끊임없이 터졌다.

최근에는 법인 이사회와 총장간의 갈등까지 불거진데 이어 구성원까지 갈라져 서로의 목소리를 외부로 내고 있다.

조선대 법인 이사회는 민영돈 총장에게 학내에서 불거진 비리와 관련해 관리책임이 있는 단과대학 학장까지 징계를 요청했다.

하지만 민 총장이 거부의사를 밝히자 이사회는 지난달 27일 징계위 회부하기로 의결했다. 이사회 9명 중 8명이 찬성했다.

학교 구성원인 교수평의회·교원노동조합·학장협의회·총학생회·총동창회 등은 이사회의 징계 의결에 대해 "사립학교법을 위반한 학사개입"으로 규정하고 범대책위를 구성해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 총장도 지난 2일 입장문을 통해 "이사회의 의결은 학교장의 권한을 침해하고 있으며 어두운 시절 일부 부패·독재 사학의 이사회가 민주교수 탄압 수단으로 악용했던 행태를 모방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사회는 "사립학교법에는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한 비위에 대해서는 감독자를 반드시 문책하도록 규정돼 있다"며 "학사개입이 아닌 법률에 따른 의무이다"고 밝혔다.

조선대의 내분이 지속되면 교육부가 학교 정상화를 위해 임시이사를 파견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1946년 설립된 조선대는 옛 재단의 횡포로 인해 1988년부터 22년 동안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됐다. 지난 2010년 옛 재단 측 3명, 학교 측 3명, 개방이사 3명 등 9명의 정이사 체제로 전환됐지만 또다시 학내 갈등이 재연되면서 7년 만인 2017년 다시 임시이사제로 돌아섰다.

이후 지난 2020년 7월부터 정이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교육 관계자는 "2023년도 신입생 수시모집이 한달여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교육부 감사와 더불어 이사회와 총장간의 갈등까지 불거졌다"며 "새정부의 교육부가 학생 수가 감소했다는 이유로 지원금마저 줄이고 있는 시점인데 임시 이사제로 전환되면 피해는 학생들만 받게 되는 만큼 이사회와 총장이 사태 해결을 위해 서로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학 관계자는 "조선대 법인과 간호대학 감사는 새정부 출범이후 교육부의 사립학교에 대한 감사 계획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6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사회·총장 갈등' 조선대 교육부 감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