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2 (일)

'고흥 성불사 석조여래입상' 전남도 유형문화재 지정예고

고려전기 고흥지역 신앙적 일면 볼 수 있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7 13: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문화재.jpg

 

전남 고흥군 성불사 석조여래입상이 전라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됐다.

고흥군에 따르면 '고흥 성불사 석조여래입상'은 고흥군 도화면 봉룡리 성불사 미륵전에 봉안된 석조불상이다. 30일간의 예고기간이 지나면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전남도 유형문화재로 확정될 예정이다.

성불사 석조여래입상은 일찍부터 미륵절로 불리고 있던 곳에 넘어져 있던 석조여래입상을 세워 1976년 보호각을 세우고 절 이름을 성불사라 부르면서 주불전인 미륵전에 봉안한 뒤 주불로 모셔왔다.

자연석을 다듬어 부처의 몸에서 나오는 성스러운 빛을 형상화 한 광배 형태를 만들고 그 중앙에 여래입상을 조각했다.

네모형의 얼굴에 좁은 어깨, 양쪽 어깨를 다 감추는 대의와 ‘U’자형의 옷 주름, 왼손을 밑으로 내리고 오른손은 가슴 위로 올려 엄지와 검지를 구부린 손 모양이 특징이다.

고려 전기에 유행한 전형적인 특징이 보이며 미륵신앙을 추구한 지역민의 신앙적 일면을 볼 수 있어 고흥지역의 불교미술과 문화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는 평가다.

또 대형의 크기에 우수한 조형성과 보존상태도 비교적 양호한 점에서 문화재로 지정할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고흥군 관계자는 "고흥의 문화유산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그 가치를 부여하는 일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전통문화 유산에 대한 군민의 관심이 더욱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6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흥 성불사 석조여래입상' 전남도 유형문화재 지정예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