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8 (목)

‘지지부진’ 광주 운전면허시험장 신설 속도 내나

도시관리계획 변경안 주민 의견 청취 공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5 15: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지 선정에만 1년6개월이 소요되는 등 사업 진행에 차질을 빚어온 광주 운전면허시험장이 도시관리계획 변경 공고 등 관련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어 연내 행정절차가 마무리될 지 관심이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운전면허시험장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에 대한 주민 의견 청취를 공고했다.
이 사업은 북구 삼각동 418 일원 개발제한구역(4만210㎡) 부지를 해제한 뒤 차량 검사와 면허시설, 2개의 도로시설을 신설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또 4180㎡ 규모의 문화공원(어린이교통공원)과 2165㎡ 상당의 완충녹지 신설도 담고 있다.
사업시행자인 도로교통공단은 2025년까지 국비 260억원을 들여 관련 사업을 매듭지을 계획이다.
광주는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면허시험장이 없는 곳으로, 시험장 신설 필요성이 줄기차게 제기돼 왔다. 1996년 북구 두암동 면허시험장이 나주로 이전한 후 광주와 전남 북구권 주민 불편은 30년 가량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정치권 등이 앞장서 2021년 실시설계비 19억원, 토지 매입·보상비 95억원을 확보했으나, 후보지 대부분이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어 ‘사업 불가’ 판정을 잇따라 받았고, 삼각동이 대체 부지로 최종 확정되기까지 1년6개월이나 소요됐다.
하지만 예정부지를 둘러싼 재산권 침해 논란이 여전하고 토지 매수 협상 과정에서의 진통도 예상돼 주민 의견 청취와 관계기관 협의, 전략환경영향평가까지 연내 마무리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토지 매입에만 1년 이상 걸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대체 부지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고비는 넘어간 만큼 내년 초 착공을 목표로 올해 안으로 관련 행정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라며 “면허시험장이 신설되면 광주는 물론 전남 북부권, 전북 남부권 주민들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67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지부진’ 광주 운전면허시험장 신설 속도 내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