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8 (목)

강기정 시장, 민선8기 첫 정례회 ‘직원들과 토크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5 15: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택정책·인적관리·직원과 소통 방안 등 공유
직원 600여명 참석 ‘시장님 당황하셨어요?’주제
강기정 광주시장이 민선8기 첫 직원 정례조회를 기존의 당부사항 전달 방식에서 탈피해 ‘시청 공직자와 토크’로 진행함으로써 직원들과의 소통 면을 확장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직원들과의 직접 대화는 지난 1일 취임식 직후 진행한 MZ세대 공직자들과의 ‘도시락 토크’에 이은 두 번째로, 직원들과의 직접 대화를 통해 서로의 생각과 입장은 물론 민선8기 시정에 임하는 자세와 각오 등을 공유했다.
시청 대회의실에서 직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장님 당황하셨어요?’란 제목으로 진행된 이날 ‘시청공직자와 토크’는 패널로 자원한 4명의 공직자로부터 질문을 받고 강 시장이 즉석에서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토크 사회자로 나선 나우철 주무관은 “국회의원들이 방송에서는 서로 욕하고 싸우다가도 여의도 술집 가서는 서로 형님, 동생 한다는데 사실인지, 그리고 국민의힘 의원 누구와 친분이 두터운지”를 물었다.
이에 강 시장은 “정당이 다르고 정책이 다르다 보니 싸울 때는 치열하게 싸우지만, 대의를 위해 필요할 때는 확실하게 소통하고 협력한다”고 답했다.
다른 직원은 “아파트 값이 너무 올라 내집 마련이 쉽지 않은 세상이 됐다”면서 민선8기 강기정 시장의 주택정책을 물었다.
이에 강 시장은 “조정대상지역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또한 광주의 주택보급률이 106%에 달하고 오는 2030년까지 필요한 주택에 비해 실제 계획된 공급량이 훨씬 많은 문제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집 없는 사람들을 위해 ‘사회주택’ 모델 등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겠다”면서 “광주글로벌모터스 노동자들과 약속한 주택문제도 풀어나가는 등 주택정책 전반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직원들은 시장의 평소 인적관리, 직원들과의 스킨십 확대 등 다양한 질문과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 ‘시청 공직자와 토크’는 시종 웃음과 박수가 넘치면서도 때론 직원들의 예상치 못한 날카로운 질문이 터져 나왔고, 강 시장도 광주시정에 임하는 자세와 철학 등은 진지하게 답변하는 한편, 곤란한 질문에 대해서는 재치있게 받아넘기기도 했다.
토크를 지켜본 한 직원은 ”시장의 일방적 당부 말씀보다 오늘처럼 격의없이 직원들과 소통함으로써 상호 궁금증을 해소하고 시장과 공직자가 민선8기 시정에 의기투합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강기정 시장은 ‘시청 공직자와 토크’가 끝난 후 비즈니스룸에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시민과 광주자치경찰 브랜딩 공모전 수상자, 이달의 공무원 등 시정발전 유공자 17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9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기정 시장, 민선8기 첫 정례회 ‘직원들과 토크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