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8 (목)

김승희, 복지장관 후보 사퇴

지명 40일만… 정호영 이어 두번째 낙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4 14: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자진 사퇴했다.

지난 5월26일 지명된 지 40일만으로, '아빠 찬스' 논란 끝에 자진사퇴한 정호영 전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두 번째 낙마다.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청문준비단)은 이날 오전 김 후보자의 '사퇴의 변'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오늘자로 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며 "정치자금에 대해서는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다. 회계 처리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다만 "이런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앞서 김 후보자는 제20대 국회의원 시절 정치자금으로 렌터카를 도색한 뒤 차량을 매입하고, 같은 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줬다는 의혹을 받았다. 입법정책 개발비를 여론조사에 사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선관위는 지난달 29일 대검찰청에 김 후보자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대검찰청은 서울남부지검에 사안을 배당했다.

김 후보자 측은 지난 1일만 해도 청문준비단 설명자료를 통해 "성실하게 혐의가 없음을 소명하겠다"며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에둘러 밝혔다. 그러나 검찰수사 대상이 되자 여당 내에서도 불가론이 나오며 상황이 바뀌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 수사 의뢰 내용이나 각종 언론을 통해 나타난 의혹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때, 김 후보자 스스로 본인 거취에 대해서 결단을 내려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게 제 개인적 판단"이라며 자진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현재와 같이 정치자금 사용의 기준과 관리가 모호한 체계에서는 정치자금과 관련한 논란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저와 같이 억울하고 불합리한 피해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회 내 논의를 통해 정치자금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이뤄지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윤 대통령이 지명한 두 명의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연달아 자진사퇴로 물러나게 됐다. 

정 전 후보자의 경우 경북대병원장 시절 자녀가 의과대학에 입학한 점을 두고 '아빠찬스'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아들의 척추질환 관련 병역 특혜 논란까지 겹쳐 지명 43일만인 지난 5월23일 자진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사흘 뒤인 5월26일 윤 대통령의 지명을 받았다. 그러나 국회 원 구성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인사청문회 날짜는 미뤄졌다. 인사청문 시한은 지난달 29일 만료된 상태다.

감염병을 비롯한 국민 건강 및 복지정책을 총괄하는 복지부 장관직은 지난 5월10일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두 달 가까이 공석 상태다. 복지부는 조규홍 1차관과 이기일 2차관 등 2명의 차관 체계로 운영되고 있다.

/뉴시스

태그

전체댓글 0

  • 157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승희, 복지장관 후보 사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