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8 (목)

주성식의 어른 왈/개들 판이 되면 말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5 14: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성식 사진.jpg

<주성식 선임기자>

 

대선과 지선까지 끝나면 세상이 좀 조용해지려나 했던 사람들이 더 심하게 진저리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 5년을 어떻게 지내야 할지 모르겠다는 탄식은 고상한 편이다. 최고 권력자와 배우자에 대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용어와 표현을 동원한 비난, 기간까지 정해 임기를 못 채울 것이라는 악담, 취임식이 진행되고 있을 때 공공연하게 나돌았다는 극단적 폭력 선동까지, 증오와 저주가 넘쳐난다. 나라인지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이곳이 과연 인간들이 사는 곳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꼴이 만연해 있는 것이다.

마음껏 휘두르던 권력을 뺏기자 쏟아내는 투정이요 앙탈이라고 너그럽게 봐줄 수도 있을 것이다. 패배와 원인을 찾고 괴멸의 책임자를 가리겠다며 벌이는 집안 싸움에 비하면 말이다. 

마침내 전매특허인 양 써먹는 과일이 또 등장했다. 사과에 물렸을까, 이번에는 수박 타령이다. 동료를 지목해 ‘패배의 원흉’이라고 단죄하고, 겉과 속이 다르다며 물어뜯고 씹어대는 꼴이 야차며 아귀와 다를 바 없다. 곧 사상 검증이나 인체 해부라도 할 기세다. 

그뿐인가. 만신창이로 쓰러진 패배자를 지도자로 내세우고, 국어책이나 도덕 교과서 읽는 듯한 철부지를 데려다 중책을 맡기고, 그나마 말다운 소리를 꺼내면 불에 덴 듯 놀라 헐뜯기 바쁘고, 결국 그 날(刃)에 베일 것조차 모른 채 힘에 겨운 칼을 휘두르고 있지 않은가. 

그러나 참으로 끔찍한 것은 따로 있다. 이제 그들은 절대적 기반이라고 할 ‘광적(狂的) 지지자’들을, 삼킬지 뱉을지 쓸모를 저울질하는 중이다. 「개(혁의)딸」을 자처(自處)하며, 성별(性別)까지 제한하는 폐쇄성과 독점적 이기심을 거리낌 없이 드러낸 집단이 부담스러워진 것이다. 

그들과 지지자들의 유일한 힘이었던 ‘개 같은 미친 짓’이 통제의 굴레를 벗어날 때 얼마나 끔찍한 결과를 가져올 것인지 차츰 느끼고 있다. 구체적 양상은 모호하지만 닥칠 것은 확실한 멸문(滅門)을 짐작하는 것이다. 

그러니 두렵지 않은가. 선인(先人)들은 ‘세상이 개판 되면 말세인 줄 알라’고 경고했다. 개를 아기라고 부르고 개의 아이라고 자처하는 것들이 횡행하니, 확실한 개판 아닌가? 그것들에 빌붙어 늘어진 청승을 바루고 오그라든 팔자를 펴려고 안간힘을 쓰는 꼴, 마침내 ‘그들만의 말세’가 이르렀다는 명백한 징조 아닌가 말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89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성식의 어른 왈/개들 판이 되면 말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