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8 (목)

'민주 공천 참사·오만' 예고된 무소속 돌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2 15: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민주당 전남 공천잡음에 이탈자 속출

경선 불참·무효·공천 취소에 민심이반 

도의원 47% 무투표 공천 구조적 문제


더불어민주당 일당 독점 구조인 전남에서 6·1지방선거 기초자치단체장 무소속 돌풍은 예고됐었다.

대선 패배 후 지방선거 쇄신과 변화를 공언으나 실상은 '공천 참사'에 가까운 오만한 태도를 보이면서 이탈자가 속출해 민주당에 대한 민심 이반을 자초했다.

2일 중앙선관위 개표 결과 전남지역 기초단체장 시장·군수 22명 중 무소속 당선인이 7명에 달한다. 

무소속 당선인 대부분은 민주당 공천 잡음과 무관치 않다. 무소속 당선자 7명 중 4명이 민주당 공천에 반발하며 이탈했다.

민주당 공천은 출발부터 공정성과 투명성과는 거리가 멀었다.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 명단을 비공개했으나, 이미 정치권에 명단이 공공연하게 나돌면서 로비가 횡행했다. 당연하게 '밀실공천' 의혹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붙었다.

공관위에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현역 국회의원이 참여하거나 대부분 국회의원 대리인을 내세운 것도 줄세우기 부작용을 낳았다.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의 일방통행식 경선 방식은 경선 보이콧과 경선 무효, 재경선, 공천 취소 등 악순환을 불러왔다. 

휴대전화 요금 청구지 변경을 통한 일반국민 여론조사 오염과 권리당원 이중투표 문제, 당원명부 유출 등 구조적인 문제도 노출됐다.

온갖 경선 파행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중앙당의 내홍으로 공천 관리능력 부재까지 여과없이 드러났다.  

지역구 전남도의원 55명 중 민주당 소속 26명(47%)이 무투표 당선된 것도 민주당 일당 독점 구조의 폐해 중 하나다.

"유권자가 아닌 민주당이 투표를 대신했다" "민주당이 유권자의 권리를 빼앗아 갔다"는 선거 제도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에 대한 실망과 기대치가 떨어지면서 투표율도 최저치를 기록했다.

무소속 연대를 구성한 후보들은 "민주당의 후보 공천은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못했다. 기준도 원칙도 없는 공천을 자행한 오만방자하고 안하무인격인 민주당에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2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 공천 참사·오만' 예고된 무소속 돌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