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8 (목)

'영암무화과' 2개월 앞당겨 첫 수확

시설하우스 재배…올해 일사량 풍부해 당도 높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1 14: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무화과의 최대 재배지인 영암군 농가들이 무화과 수확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무화과는 일반적으로 8월 중순경부터 본격적으로 수확이 시작되나, 지금 영암에서 생산되는 무화과는 시설하우스에서 재배되어 약 2개월 가량 빨리 생산됐다. 

영암군은 전국 무화과 재배면적의 58%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리적표시제 인증으로 영암군이 무화과의 원산지임이 공식적으로 인증됐다. 

특히 영암 무화과는 피부미용·변비·고혈압·부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섬유질이 풍부해 다이어트·장운동 개선 등 건강증진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일사량이 풍부해 높은 당도를 자랑하고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영암 무화과는 먹기 쉽고 식품영양학적 가치까지 높은 여름철을 대표하는 국민 과일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무화과의 품질 고급화와 수확시기 분산을 위해 시설하우스 면적을 지속적으로 확대시켜 안정적 생산이 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63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암무화과' 2개월 앞당겨 첫 수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