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 (금)

與, 광주서 선대위 "아파트 붕괴 참사 안타까워"

원인 규명해 법 강화하고 일벌백계…무관용 원칙"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26 15: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주.jpg


더불어민주당이 26일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로하고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등을 약속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에서 열린 선거대책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해 학동 사고 이후에 또 이러한 화정동 공사 중인 아파트가 붕괴되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다"며 "너무나 안타깝고 빨리 희생자들이 수습이 되고 주변 주민의 피해나 추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현장을 체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아파트 붕괴사고 희생자 전원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실 때까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 구조 대원의 노고에도 격려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전국민이 다시 한번 광주의 기적을 기대하고 있다. 저희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27일부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시행된다고 언급한 뒤 "이번 광주 붕괴사고에도 반드시 원인이 있다. 발주, 설계, 시공, 감리 그 어느 단계에서든 문제가 있었다"며 "원인을 규명해서 법이 부족했다면 법을 강화하고 현장 안전관리에 문제가 있었다면 책임 소재를 강화해 일벌백계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당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은 "아파트 붕괴사고가 난 지 오늘로 16일째인데 여섯 분의 작업자 중 고인이신 한 분을 빼고 나머지 다섯분은 찾지 못하고 있다"며 "사고 현장에 세월호 희생자가 가족을 추모하며 달았던 노란 리본을 달았다. 그 기다림을 민주당은 끝까지 함께 하고 가족들과 함께 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고용노동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한 중앙사고수습본부가 현장과 밀착해 실종자 수색에 속도를 내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촉구드린다"며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통해 11명을 입건했고 엄중한 수사를 통해 다시는 이러한 사고와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당 산업재해예방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영배 최고위원은 "무관용의 원칙으로 끝까지 책임을 묻는 것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길"이라며 "현장의 고질적인 병폐를 제거하기 위해서 건설안전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고, 상대적으로 권한이 큰 원청이 상응하는 책임을 지도록 공사기간을 제공하고 원수급인 안전관리를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 의원은 "중대재해처벌법의 원활한 정착과 개선을 적극적으로 이뤄나가겠다"며 "1호 사업장이 되지 않기 위해서 사업장의 문을 닫고 있다고 하는데 능사가 아니다. 다시 한번 사업장의 위험 요소를 꼼꼼하게 점검하고 안전을 확보해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2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與, 광주서 선대위 "아파트 붕괴 참사 안타까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