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 (금)

광주전남, 26일부터 확진자 격리 10일→7일로 단축

오미크론 대응체제 전환… 지역감염 확산 차단 온 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25 15: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시와 전남도는 오미크론 우세종화에 따라 26일부터 일부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는 등 대응체제를 전환해 지역감염 차단에 총력전을 펼친다고 25일 밝혔다.
예방접종 완료자가 확진되면 격리기간은 7일이지만 미접종 및 그 외 예방 접종자의 격리기간은 10일이다.
다만 7일 격리해제 시 3일간은 KF94 마스크 상시착용, 감염위험도 높은 시설이용 및 방문제한, 사적모임 자제 등을 지켜야 한다.
또 예방접종 완료자가 밀접접촉자로 분류되면 수동감시를 진행하고, 6~7일차에 PCR검사를 받아야 한다. 미접종 및 그 외 예방접종자는 7일 격리하며 6~7일 차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또 각각 5개.22개 구청 및 시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하고, PCR 검사를 시행한다.
역학 연관자, 의사소견 보유자,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은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실시하고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 환자도 선제적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일반 진단검사의 경우 선별진료소에서 별도 자가검사키트로 검사한 뒤 양성이 나왔을 때만 바로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의사의 진단 결과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는 유증상자는 광주시 및 전남도내 8개 시군에서 운영하는 15개 호흡기 전담 클리닉에서 의사 진찰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하며 양성일 경우에만 PCR 검사를 한다.
당국은 오미크론의 확산 속도가 빨라 역학조사를 비롯한 방역 인력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역 대응과 의료지원 인력으로 전 부서에 행정인력을 투입하는 등 오미크론 대응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와 전남도는 경기 평택·안성과 함께 오미크론 우세지역으로 분류돼 새로운 검사체계를 도입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전남, 26일부터 확진자 격리 10일→7일로 단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