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 (금)

“클래식 타임머신 타고 시간여행 떠나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17 15: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월18~19일까지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
광주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회 ‘타임머신’
권민석 협연 비발디 ‘리코더 협주곡’ 까지
광주시립교향악단(이하, 광주시향)은 제361회 정기연주회 ‘타임머신’이 오는 2월 18일저녁 7시 30분, 19일오후 4시에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개최한다.
정기연주회 ‘타임머신’에서는 모차르트의 후기 대표 교향곡 40번과  한국 최고의 리코디스트 권민석의 협연으로 400여 년 전의 비발디의 ‘리코더 협주곡’, 200년 전 바로크 음악을 떠올리게 하는 스트라빈스키의 ‘풀치넬라 모음곡’을 들려준다. 광주시향과 함께 클래식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떠나는첫 무대는 모차르트의 ‘교향곡 40번 G단조’이다. 모차르트 최후의 3대 교향곡 중 하나로 세 곡 중 가장 격정적이고 낭만적인 작품으로 손꼽힌다. 거장의 마지막 교향곡들 중 가장 아름다운 작품으로 풍부한 아이디어가 넘치는 걸작이다.
이어 비발디의 ‘리코더 협주곡’을 권민석의 협연으로 연주한다. 바로크 시대는 리코더의 황금기였다. 비발디와 바흐, 텔레만을 비롯한 많은 작곡가가 리코더를 위한 곡을 많이 작곡하였으며, 바로크 시대에는 리코더가 플루트보다 더 널리 연주되었다. 비발디의 리코더 협주곡 C장조 RV443은 소프라노 리코더를 위하여 작곡되었으며 현대에 와서 피콜로로 연주되기도 한다.
음악회의 대미는 스트라빈스키의 ‘풀치넬라 모음곡’이다. 이 곡은 리듬과 관현악 편성에 있어서 20세기의 프리즘을 통해 본 18세기 음악이라는 재치 넘치는 접근을 시도하는 전형적인 신고전주의 작품이다.
이날 광주시향과 협연하는 리코디스트 권민석은 2009년 몬트리올 국제 리코더 콩쿠르 (1위 및 현대음악 해석상)과 런던 국제 리코더 콩쿠르 동시 입상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그는 바로크 레퍼토리뿐 아니라 현대음악, 전자음악을 넘나드는 시도를 통해 악기의 한계에 도전하는 젊은 리코더 연주자로 평가받는다.

태그

전체댓글 0

  • 865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클래식 타임머신 타고 시간여행 떠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