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 (목)

광주 고교 개학 맞춰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체 고교 학생의회 정기회서 호응 이어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1 14: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름방학이 끝나면 광주지역 고교생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재개될 모양새다.
 
11일 광주지역 전체 고등학교 학생회 모임인 '고등학교 학생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2019년 2차 정기회에서 각 학교가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안건이 공식 제안됐다.

이날 정기회는 급식 영양기준과 식기류 위생관리 개선, 세월호 추모행사사업 운영에 관한 안건을 논의하는 자리였으나 갑작스런 제안에도 현장에 모인 학생 의원들은 적극 호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광덕고 전 학생회장이자 현 고교학생의회 부의장인 윤시우 학생(3학년)은 소속 학교가 지난달 17일 진행한 사례를 소개하며 광주 전체 학교의 동참을 호소했다.
학생의회 의장인 운남고 이민정 학생(3학년)은 "현재 전남공고, 광주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 서진여고, 상일여고 등 여러 학교 학생회에서 개학 후 불매운동을 진행하거나 회의를 열어 논의하겠다는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롭고 정의로운 국민 여러분들이 '변화는 나의 작은 외침과 행동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시작은 미약했으나 나중은 창대하게 될 것임을 믿는다"고 말했다.
광주 광덕고는 지난달 17일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식과 함께 일본학용품과 물품 버리기 행동을 진행했으며, 광주일고 학생들도 같은달 23일 방학식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우리 고등학생들이 적극 참여하자'고 제안하고 24일부터 1박2일 동안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수요집회에 참여하기도 했다.
광주지역 특성화·마이스터고 교장단도 지난 5일 "모든 특성화·마이스터고는 학생실험실습 기자재, 비품, 재료에 일본제품을 사용하거나 구입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광주 고교학생의회는 10일 오전 광주 삶디자인센터 5층 랄랄라홀에서 세월호 추모행사인 '나비가 된 당신들을 기억하며'를 개최했다. 이날 세월호 유가족들도 행사에 참여해 학생들에게 매체에서는 들을 수 없었던 이야기, 일부 가짜뉴스로 인해 왜곡된 사실 등을 전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97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고교 개학 맞춰 일본제품 불매운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