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 (금)

'영농형 태양광' 농촌 수익모델 부상

"쌀.전기 생산 동시에"... 보성에 전국 최초 준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6 14: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농업인들이 농지에서 쌀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하면서 안정적인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사업'이 농촌지역의 새로운 수익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6일 농협전남지역본부에 따르면 농지법상 개발행위가 금지된 '절대농지'를 제외한 '상대농지'에 마을단위 협동조합 형태의 태양광발전단지 조성 바람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절대농지'는 축사 등 타 용도로 일시 전환이 가능하지만 허가 기간이 만료되면 다시 농지로 원상 복구해야 한다는 점에서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상대농지'는 각 지자체의 조례에 따라 개발행위가 가능한 '잡종지'로 변경할 수 있어 농지 중에서 유일하게 태양광발전사업이 가능하다. 
특히 상대농지에 농업인이 주도해 추진하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은 지속 가능한 쌀 생산이 가능하면서 전기를 생산해 판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일거양득'의 사업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이 같은 방식을 적용한 전국 최초의 '영농형 태양광발전소'가 최근 보성군·읍 옥암리 들녘에 준공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 발전소는 상대농지 2145㎡(650평)에 총사업비 2억원을 투입해 하루 33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 99㎾를 생산한다.
기회비용과 감가상각비를 뺀 농가의 순수 연간 추정 소득은 '발전소득 668만원' '쌀 생산소득 124만원' 등 총 792만원으로 예상되고 있다.
보성농협은 개별 농가가 아닌 다수의 농업인이 참여하는 '마을단위 농촌 태양광 협동조합' 설립을 통해 농사를 계속 지으면서 농외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영농형 태양광 발전소 사업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일선 농가들 사이에서는 농업인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사 짓기 어려운 '절대농지'에 한해 태양광발전시설 조성을 허용해야 한다는 요청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또 전국의 임야가 태양광발전의 난개발로 산림 훼손 등의 환경 파괴가 가속화되고 각종 민원이 속출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일부 절대농지의 사업 허용 요구가 커지고 있다.
이 같은 현장의 목소리에 대해 농식품부는 절대농지가 풀릴 경우 난개발과 거대자본, 외국자본에 의해 농촌이 잠식당하고, 태양광 발전이 난립되는 부작용이 발생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조기영 농협 전남지역본부 단장은 "선진 외국의 사례를 보면 50~100㎾ 급의 소규모 태양광발전소 조성의 경우 농업인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순수하게 자부담하고 정부가 일정 비율을 지원하는 형태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단장은 이어 "태양광발전을 통해 얻은 고정적인 수익금의 경우 농업인들을 위한 연금으로 대체해 생활 안정화를 꾀하고, 탈농촌화를 예방하는 효과까지 거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312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농형 태양광' 농촌 수익모델 부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