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0 (화)

"광주 클럽들-공직자 유착있었다"

"점검 전 전화, 불법시공 만연" 내부자 증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5 15: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달 광주의 한 클럽에서 발생한 불법 구조물 붕괴사고로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지역의 다른 클럽에서도 운영진과 공직자간의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광주 지역 클럽 여러 곳에서 수년간 일했던 A씨는 5일 클럽 대부분이 불법·편법 영업을 일삼아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고, 공직자들과 유착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클럽 영업 구조상 소방법 위반은 당연하다"며 "실제로 사장에게 '영업 2시간 전 소방서에서 점검 나갈 테니 준비하라'는 연락을 받은 경우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점검이 예고되면)비상구 방향지시등에 붙여둔 검정 테이프를 뜯었고, 비상구 주변에 놓인 적치물을 옮겼다. 점검을 통과하면, 다시 영업 준비를 했다"고 했다.
또 그는 "폭력조직이 연관된 클럽에서 경찰관 등 일부 공직자들이 '공짜 술'을 마시고 간 사례도 들었다"고 했다.
A씨는 "불법 건축물이 많아 정식 건설사에 리모델링을 맡길 수 없는 구조"라며 "공사를 할 줄 아는 직원이나 지인에게 부탁해 허술하게 공사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실제 광주시내쪽 클럽 대부분의 내부 공사도 (자신의 지인인)특정 직원이 했다"며 "세심한 안전관리와 재발방지책 마련이 필요하다. 각종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복층 상판 구조물(무단 증축 77㎡ 중 21㎡)이 무너지면서 2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친 광주 서구 모 클럽도 불법의 온상이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 클럽 전직 관계자들은 '업주들은 지난 2015년 8월27일 일반음식점 영업 신고 무렵부터 최근 복층 구조물 난간 일부가 무너질 때까지 안전에 눈을 감은 채 영업을 해왔다. 붕괴 사고는 예고된 인재(人災)였다'고 입을 모았다.
전조 현상이 잇따랐지만, 업주들이 이윤에만 눈이 멀어 안전을 무시했다는 설명이다.
이 클럽은 비상구 역할을 하는 뒷문을 항상 잠가 통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님이 몰리기 시작하는 오후 11시 전후엔 실장이 뒷문 안쪽에서 자물쇠까지 채웠다. 
 "입장료를 받기 때문에 출입 통제 차원에서 이중 잠금장치를 썼고, CCTV로 감시해왔다. 술과 각종 집기류로 비상구를 가려뒀다"라는 게 전직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영업 관련 조례에 명시된 안전 규정(1㎡당 1명 입장 제한, 100㎡당 안전요원 1명 배치)도 어겼다.
클럽에는 안전요원이 없었고, 금·토요일에는 적정인원보다 많은 손님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안전 불감증은 사고로 이어졌지만, 후속 조치 또한 소홀했다.
지난해 6월10일 클럽 복층 유리 바닥이 깨지면서 20대 여성이 2.5m 아래로 떨어져 다쳤다. 다른 손님은 발이 빠졌으나 추락 직전 구조됐다.
업주는 당시 깨진 유리 위에 합판을 덧대고 영업 종료 시간까지 클럽을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바닥 재질만 바꿔 영업을 계속했다.
복층 불법 증축과 부실 공사에 따른 사고였는데도 안전을 무시한 셈이다. 이 클럽 복층을 확장한 무자격 시공업자는 지분을 받아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지난해 7~8월에는 클럽 디스크자키(DJ)가 취기가 오른 손님을 1층 바(BAR) 테이블 위에 올라 춤을 추게 유도했고, 손님이 뒤로 넘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치는 사고도 났다.
2016년 10월에도 클럽 2층으로 올라가는 유리 바닥이 깨져 손님이 발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클럽 전직 관계자 B씨는 "술을 마시고 춤을 추는 공간에서는 안전 조치가 선행됐어야 한다. 안전 규정을 제대로 지키고, 불법 행위를 제때 단속해 잘못을 바로잡았다면 붕괴 사고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른 관계자 C씨도 "이윤에 눈먼 업주의 영업방식이 가장 큰 문제이지만, 객석에서 춤을 허용하는 조례에 따라 혜택만 주고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탁상행정도 사고의 주원인이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41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클럽들-공직자 유착있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