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7 (토)

첼리스트 12인 한 자리에

오는 29일 광주문예회관 기획 공연 ‘GAC포시즌-박수를 보내다 The 12 Cellists’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17 14: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문화예술회관 개관 30주년을 맞이해 특별기획공연 ‘GAC포시즌-박수를 보내다 : The 12Cellists’를 오는 29일 19:30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개최한다.
세계 정상급 첼리스트 12명이 한자리에 모여 활을 마주한다. 이들의 연주는 20대부터 70대까지 세대와 국가를 넘나드는 화합을 의미하기도 해 더욱 뜻깊은 음악회이다. 바흐부터 피아졸라까지 음악의 역사를 점철했던 작곡가들의 작품을 연주한다.
첼로의 큰 장점 중 하나는 콤비네이션이다. 첼로는 홀로 있을 때도 매력적이지만 모여서 합을 맞출 때 엄청난 질감을 내뿜는 악기이기도 하다. 개관 30주년을 맞이한 광주문화예술회관이 특별하게 기억될 공연을 선사해 그 장대함과 중후한 화려함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더욱이 이번 공연의 프로그램 또한 기념비적이다. 이날 공연에서는 바흐-류재준의 <12대의 첼로를 위한 콘체르탄테>(2021)와 제임스 베럴릿의 (2021)를 만나 볼 수 있다. 류재준 편곡의 <12대의 첼로를 위한 콘체르탄테>는 첼로의 구약성서라고 불리는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을, 제임스 베럴릿 편곡의 는 올해로 탄생 100주년을 맞는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곡을 원곡으로 한다. 이번 공연에서 12첼로 버전으로 특별한 작곡 및 편곡 그리고 초연이 이루어진다. 모든 세대를 막론하고 모든 첼리스트에게 특별한 그리고 대표적인 레퍼토리를 12첼로 버전으로 표현해낸 이 곡들을 통해 더욱 웅장하게 마주하는 장대한 특별기획음악회를 만나볼 수 있다.
그 밖에도 율리우스 클렌겔의 ‘12대의 첼로를 위한 찬가’, 에이토르 빌라 로보스의 ’소프라노와 12대의 첼로를 위한 브라질풍의 바흐 5번‘을 소프라노 이명주 협연,  그리고 12첼리스트를 위해 특별히 아르보 페르트의 ‘프라트레스(형제들) 12첼로 버전을 연주한다.  The 12 Cellists는 아르토 노라스, 드미트리 쿠조프, 양성원, 송영훈, 클라우디오 보호르케즈, 김민지, 마야 보그다노비치, 장우리, 이상 앤더스, 안드레이 이오니처, 이상은, 이경준이 함께한다.
끝으로 더 12첼리스트의 예술감독 류재준은 “이름만 들어도 탄성이 나오는 세계 최고의 첼리스트 12인이 바흐부터 피아졸라까지 음악의 역사를 점철했던 작곡가들의 작품을 연주하며 우리의 인생과 세계처럼 돌고 돕니다. 어느 순간 우리가 다시 이전과 같은 자유로운 생활을 숨 쉴 수 있을 거라는 희망과 또다시 이런 재앙이 다가올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합니다. 우리의 다음 세대들에게 조금이라도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42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첼리스트 12인 한 자리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