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7 (일)

'국립완도난대수목원' 조성 본격 시동

살아있는 박물관 개념 문화시설 조성/1만7천명 고용·1조2천억원 경제 효과/이달 산림청·전남도·완도군 업무협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13 15: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조2000억원대 경제효과가 예상되는 국립완도난대수목원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13일 전남 완도군에 따르면 산림청과 전남도, 완도군은 이달 중 국립완도난대수목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에 앞서 국립난대수목원 타당성 평가 준비를 위한 용역 보고회를 하는 등 지난해 말 국립난대수목원 조성 대상지로 완도군이 선정된 이후 구체적인 후속작업이 진행중이다.
국립난대수목원 조성사업에는 오는 2025년까지 국비 1900억여원이 투입된다.
수목원 개장 시 연간 방문인원은 85만명에 달하고 1조2000억원대 경제적 효과와 1만70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 등이 예상된다.
국립난대수목원은 '리빙 뮤지엄'(살아 있는 박물관) 개념 아래 과거 수목원의 식물 수집·전시·이용 측면을 넘어 박물관, 미술관, 과학관 등 문화적 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완도수목원 400㏊ 부지에는 전시·관람지구, 서비스·교육지구, 보전·복원지구, 연구·지원지구, 배후 지원시설 등 5개 권역 특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구심점인 전시·관람지구에는 교육 특화 주제원을 비롯해 사계절 푸르른 난대수종이 가득한 윈터가든, 장보고정원, 완도호랑가시나무원, 트리탑에코로드, 음악 분수 등 다양한 공간이 들어선다.
전국 최대 규모의 유리온실과 방대한 수목원 내부를 순환하는 산악열차도 운행한다.
완도군은 지역 식자재로 만든 로컬푸드 거리를 조성하고 인근 유휴농지를 수목원에 포함시켜 주민 주도의 영농화훼조합을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국립난대수목원은 미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원동력이 될 것이다"며 "국립난대수목원과 해양치유산업을 연계해 산림과 바다를 아우르는 치유 중심지, 동북아시아를 대표하는 수목원으로 조성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72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완도난대수목원' 조성 본격 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