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7 (토)

광주 변이바이러스 확진자 10명 중 한 명꼴

백신접종 후 감염 516명, AZ·화이자·모더나 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8 15: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지역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환자가 500명을 돌파했다.
28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현재 해외 변이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501명에 이르고 있다. 전체 확진자 4949명의 10.1%로, 10명 중 1명 꼴로 해외 변이다.
인도발 델타바이러스가 466명으로 93%를 차지하고, 영국발 알파 바이러스는 35명에 그쳤다.
지난 6월 하순, 지역 내 첫 델타 변이 환자가 발생한 이후 석 달 만에 우세종을 넘어 지배종이 됐다.
최근 2주간 해외 변이 감염자 87명 중 단 한 명을 빼고 나머지 86명은 델타 변이로 확인되는 등 델타 변이는 갈수록 절대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백신 접종 후 돌파 감염자로 1, 2차 통틀어 516명을 기록중이다.
아스트라제네카(AZ)가 194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화이자(191명), 모더나(78명), 얀센(44명), 시노팜(5명), 스푸트니크(4명) 순이다.
178명(34.5%)은 2차 접종 후 확진된 사례다. 2차 접종 후 확진자 중 10건은 해외 유입, 52건은 접종 후 2주일이 지나기 전에 감염됐다.
이달주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가 최근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추석 연휴에 수도권 등 타 지역을 방문했거나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한 경우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진단검사를 꼭 받고, 가족 중 한 명이라도 접촉자로 분류되면 동거가족 모두가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12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변이바이러스 확진자 10명 중 한 명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