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7 (일)

부동산 투기 의혹' 정현복 광양시장 불출마 선언

"3선 도전보다는 혈액암 치료에 전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4 15: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동산 투기와 특혜 채용 관련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이 14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시장은 제303회 광양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신상 발언을 통해 "3선 도전보다는 혈액암 치료에 전념하고 건강상태를 회복하는 것이 급선무"라면서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시장은"저와 관련 공무원들이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은 불찰과 부덕의 소치로 여기며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며  "3선 도전 여부에 따라 정치적 갈등과 반목이 생기고 광양시정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은 시정의 책임자로서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정 시장은 지난 3월 혈액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다. 6차에 걸친 항암치료 과정을 거쳤고 7차 항암치료가 예정돼 있다.
앞서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대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와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정 시장을 입건했다.
정 시장은 자신의 성황·도이지구 땅이 재개발지구에 편입된 뒤 토지 보상을 다른 토지가 아닌 현금으로 미리 받거나 자신과 아들이 소유한 광양읍 칠성리 호북마을 땅에 도로 신설 공사가 이뤄지면서 공시지가보다 높은 보상금을 받고 재산 신고에서 누락한 혐의를 받았다.
정 시장은 친인척 등을 시청 청원경찰과 공무직으로 특혜 채용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정 시장은 경찰 조사에서 "도로 개설과 재개발에 관여한 바 없다. 주민 편익을 위해 도시계획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도로 신설을 추진한 것으로 모든 과정이 적법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07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동산 투기 의혹' 정현복 광양시장 불출마 선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