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7 (일)

"亞문화전당장 직급·조직규모 하향"

광주문화단체 "정부, 입법예고… 위상 추락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3 15: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지역 문화시민단체는 13일 "정부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조직규모를 122명, 전당장 직급을 고위공무원 나급으로 정하고 입법예고했다"며 "지역 사회가 요구한 '가급' 이상, 300여명 인력에 모자라 우려스럽다"고 평가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정상화시민연대·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80여개 지역 시민사회문화단체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정부는 지난 2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통과 이후 전당장 직급과 채용 규모 등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입법 예고된 주요내용은 문화전당장 직급은 고위공무원 나급이며 정규직 인원은 90명 증원한 122명, 신설되는 문화전당재단 정규직은 40명 규모로 알려졌다"며 "내용을 담고 있는 '책임운영기관의 설치·운영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 및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이 14일 국무회의에서 의결 되면 후속조치가 마무리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사회가 요구한 문화전당장 직급 고위공무원 가급 이상, 통합 문화전당과 신설되는 문화전당재단 포함 인원 300명에 비하면 60% 내외여서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지역 문화시민단체는 문화전당 운영 정상화 못지않게 주목한 부분은 '문화적 도시환경 조성, 문화관광산업 육성 등의 역할을 하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의 위상 강화였다"며 "하지만 정부는 지역문화정책과장이 아문단장을 겸직하도록 규정해 위상을 추락시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아문단장 겸직 방침은 개정된 아특법 개정안 취지에도 반하는 것이며 문화전당을 제외한 나머지 조성사업 역점 과제의 포기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규탄했다. 
아울러 "정부는 지난 2015년 문화전당 개관 시기의 규모와 현 문화전당의 지난 5년간 역할이나 성과 등에 비춰 문화전당장 직급도 상향했으며 적지 않은 규모라고 자평하고 있다"며 "아특법 개정안 국회통과 이후 정부의 후속조치는 아쉽지만 문화전당이 활성화되면 문화전당장 직급과 인력 규모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76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亞문화전당장 직급·조직규모 하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