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7 (토)

전남 미래먹거리 사업 '탄력'

28개 SOC사업 등 내년 국비 7조5천억 확보/초강력 레이저연구시설 구축 첫 단추 끼워/수소 어선 친환경선박 클러스터 조성 탄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01 08: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전남지역 사회간접자본(SOC), 미래 신성장산업 등 지역 현안과 블루 이코노미 핵심사업이 대거 반영돼 국비 7조5131억원을 확보했다.
지난달 31일 전남도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를 거쳐 2022년 정부 예산안을 확정했으며 전남지역 사업비 7조5131억원이 반영됐다. 이는 지난해 7조1782억원보다 3300억원 가량 늘어난 규모다.
분야별로 SOC는 28개 사업 8640억원이 반영됐다. 기본계획을 수립 중인 광주 송정~순천 간 경전선 전철사업 1200억원을 확보해 보성~순천 구간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광주 송정~목포 간 호남고속철도 2단계 2617억원도 확보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광주~완도(전남 서남부) 간 고속도로 1단계 1800억원이 반영돼 2024년 완공이 기대된다.
연구개발(R&D) 분야는 초강력 레이저연구시설 구축 타당성조사 용역 5억원 등 12개 사업 245억원이 반영됐다. 1조원대에 달하는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을 대형연구 인프라 불모지인 전남에 유치하기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
에너지·전략산업 분야는 EV전주기 탄소중립 환경정보체계 구축·운영, 전력기자재 디지털전환 기반 구축 등 21개 사업에 554억원을 확보했다. 2050 탄소중립과 에너지 대전환시대 대응 기반을 조성하고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전남 제조업의 핵심 거점인 광양만권산단 대개조 사업은 소재부품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구축 80억원 등 21개 사업 977억원이 확정됐다. 또 수소 추진 레저어선 및 기자재 개발 19억원 등 8개 사업 796억원이 반영돼 전남 친환경선박 클러스터 조성이 탄력을 받게 됐다.
바이오·백신산업 분야는 m-RNA 백신 실증지원 기반 구축사업 14억원 등 13개 사업 415억원이 포함됐다. 코로나19로 백신 자주권 확보가 절실한 가운데 전남이 K-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수산 분야는 64개 사업 3996억원을 확보했다. 김치 전문생산단지 조성 4억원이 반영돼 김치 종주국 위상 회복을 위해 김치산업 육성, 배추 수급조절, 수출시장 개척 등을 지원한다. 내년 종료될 어촌뉴딜300 후속사업으로 어촌·어항 재생사업비 39억원도 반영됐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천혜의 전남 갯벌과 관련, 신안 추포도 갯벌 생태계 복원 14억원, 순천 화포해역 갯벌 생태계 복원 24억원도 확보했다.
관광·문화 분야는 전남도가 기획해 건의한 남부권 광역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용역 10억원, 한국섬진흥원 설립 47억원, 전남 디지털 애니메이션 센터 건립 2억원 등 15개 사업 772억원이 반영됐다.
광양항 3-2단계 자동화 컨 부두와 여수∼남해 해저터널, 신안 추포∼비금 연도교 등 건설 사업비는 내년 조기착공을 위해 국회 심의단계에서 반영되도록 정치권과 협의한다.
또 전라선 고속철도건설, 해상풍력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등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도록 건의할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남도가 건의한 현안 사업과 블루 이코노미 핵심사업이 정부 예산안에 대거 반영됐다”며 “추가 발굴한 사업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최대한 반영되도록 국고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9월부터 국회 대응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국고확보 국회 대응 전략보고회를 시작으로 지역 국회의원 예산정책간담회, 각 정당 지도부, 예결위원 등을 찾아 국비 확보의 당위성을 집중 설명할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79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미래먹거리 사업 '탄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