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6 (화)

영광군, 빈 점포 활용 '청년창업 공간' 조성

'빠끔살이 공작소' 개소… 목공예·금속공예 등 교육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1 15: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청년창업 인큐베이팅·청년예술인 공동작업 공간 활용

 

영광군에 빈 점포를 활용한 '청년혁신창업 공간'이 조성돼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영광군에 따르면 군과 '청소년자람터 오늘'은 최근 빈 점포를 활용해 청년혁신창업 공간으로 탈바꿈한 ‘빠끔살이 공작소’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영광읍 구시가지 전 한길서림 자리인 이 공간을 비롯해 주변거리가 과거에는 번화가였지만 현재는 빈 점포가 늘어 공실률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청년창업 공간인 '빠끔살이 공작소’가 들어선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빠끔살이 공작소'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청년진로탐색 도우미 사업의 일환으로 청년예술인들이 재능기부를 해 책상, 선반 등 집기를 직접 제작하고 내부벽화 등으로 리모델링했다.
지역 청년들의 창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빈 점포가 목공예, 금속공예 등 교육 및 창작활동 공간이자 코워킹 스페이스로 탈바꿈된 것이다.
7월부터 목재·금속·커피 가공, 업사이클링 등 7개 기초교육과정이 진행되고 교육 수료 후 창업 팀을 구성하여 제품 제조과정, 선진지 견학 과정, 판매 과정 등 청년창업을 위한 인큐베이팅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청소년자람터 오늘’이 추진하는 청년진로탐색 도우미 사업은 학교 밖 청소년, 니트족, 경력단절 여성 등 취약 청년층을 대상으로 빠끔살이 공작소뿐만 아니라 청년정책 홍보, 청년창업 링크쇼, 청년창업 사관학교 등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군 관계자는 "청년 일자리창출뿐만 아니라 주변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6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광군, 빈 점포 활용 '청년창업 공간'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