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6 (화)

탈핵단체 "원전 30㎞ 밖 안전성 담보 못해"

'대피 계획' 삭제 광주시 수정 메뉴얼 비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0 15: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 지역 탈핵단체는 10일 "광주시는 방사능 누출사고 대비 현장조치 행동 메뉴얼을 수정하려는 시도를 철회하고 모든 가능성을 전제로 한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핵없는세상광주전남행동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지난달 25일 방사능 누출사고 관련 행동메뉴얼 정비 용역 최종발표회에서 의미·내용 면에서 모두 후퇴한 내용을 밝혔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어 "용역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영광 원자력발전소가 광주 지역에 미치는 방사능 영향이 미미하기 때문에 시민들의 옥내 대피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이다"면서 "기존의 매뉴얼에 있었던 광주시의 소개(다른 지역으로의 대피) 계획은 삭제할 것임을 예고했다"고 전했다.
단체는 "시는 지난 2013년 1월 '방사능 방재대책 및 시민행동요령'을 작성, 배부했다"며 "광주는 국가지정 비상계획구역인 핵발전소로부터 30㎞ 이내에 포함돼 있지 않지만, 방사능 누출의 영향을 고려해 비상계획구역 외의 자치단체로서는 비상계획을 최초로 수립해 높은 평가를 받았었다"고 밝혔다.
또 "용역 수행과정에 참여했던 평가위원들이 여러 차례 문제점과 우려를 표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비상계획보다 후퇴한 내용이 도출됐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일본 후쿠시마 사고는 100㎞ 이상 떨어진 곳이, 체르노빌 사고는 반경 40~50㎞ 내 지역이 방사능 영향으로부터 결코 안전하지 않았다"면서 "과거 사례를 볼 때 방사능 누출 사고는 날씨, 풍향·풍속 등에 따라 피해 지역을 예단할 수 없다. 오히려 30㎞내에 위치한 지역이 피해를 입지 않는 반면, 40㎞ 이상 떨어진 지역도 방사능 오염에 노출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주 광산구는 영광 원전으로부터 35㎞, 중심권역은 40~50㎞가량 떨어져 있다"면서 "영광 원전의 중대 사고가 광주에 미칠 영향을 미미하게 평가한 시뮬레이션은 받아들이기 어렵다. 이에 따른 행동메뉴얼 내 소개 계획 삭제도 철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8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탈핵단체 "원전 30㎞ 밖 안전성 담보 못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