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6 (화)

광주·전남지역 학교 급식·돌봄 '차질'…3∼5일 총파업

1일 총파업 선언, 3일부터 사흘이상 파업...1일 총파업 선언, 3일부터 사흘이상 파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30 15: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전남지역 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가 7월 3∼5일 총파업을 선언하고 나서 학교 급식과 돌봄에 차질과 혼란이 우려된다.
광주·전남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는 1일 총파업 돌입 선포식을 갖고, 최장 3일 이상 파업에 나설 예정이다. 실질 파업은 3일부터 돌입하고, 2일까지는 상경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광주에서는 현재 영양사와 조리사, 조리실무사, 교무행정사, 돌봄전담사, 전문상담사 등 28개 직종에 3000여 명이 학교 비정규직노조에 가입돼 있다. 공무직, 여성노조 소속까지 합하면 50여 직종에 4000여명에 이른다.전남에서는 32개 직종에 5500여명이 학교 비정규직노조에 가입돼 있고, 공무직과 여성노조 소속까지 합하면 108개 직종에 7500여명에 이른다.
국·공립학교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광주에서는 78.5%의 투표율에 89.4%의 찬성률을 보였고, 전남에서는 77.1%가 투표한 가운데 85.9%가 찬성표를 던졌다.
광주·전남 학교 비정규직노조는 7월3일로 예정된 공공부문 비정규직노조 총파업에 적극 동참, 사흘 이상 공동파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광주·전남에서 학교 비정규직노조가 총파업에 나선 것은 2017년에 이어 2년만이다.
연대회의는 "공공 부문 비정규직의 50%를 차지, '비정규직 종합백화점'이라 불리는 학교에서부터 비정규직을 없애야 한다는 분위기가 무르익었음에도 문재인 정부와 교육청은 공공 부문 비정규직 제로화에 대한 근본 대책을 내놓지 않은 채 여전히 뒷짐만 지고 있다"고 성토하고 있다.
또 "지난 4월초부터 진행된 임금교섭에서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이 시간끌기식 교섭 회피와 불성실 교섭으로 일관했고 중앙노동위 쟁의조정을 거쳐 지난 19일 파업을 비롯한 쟁의권을 노조가 확보했음에도 이후 진행된 교섭에서 시·도교육청은 2018년 임금으로 사실상 동결안을 제시, 결국 교섭 결렬로 총파업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한연임 광주지부장은 "학교를 비우는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며 "그러나 우리 자신만을 위한 투쟁이 아니고, 비정규직 없는 세상에서 차별받지 않고 멸시당하지 않는 노동자로 살게 하기 위한 투쟁이기에 당당히 총파업에 나선다"는 밝혔다.
시·도 교육청과 일선 학교는 비상근무에 나섰다. 특히, 급식과 돌봄이 최대 걱정거리다.
시·도 교육청은 상황실을 운영하고 주요 직종별 대응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파업으로 학교급식의 정상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대체 급식이나 도시락 지참, 단축수업 등 학교 사정에 맞춰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상당수 학교에서는 학생들이 정상 급식 대신 빵이나 우유 등으로 끼니를 부실하게 떼울 수 밖에 없어 학부모와 학생들의 볼멘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저소득층과 도시락 미지참 학생에 대한 빈틈없는 지원이 요구되고 장마철 대체급식에 따른 식중독 등 안전사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
아울러 특수교육과 돌봄교실을 포함, 업무공백이 예상되는 분야는 특수교사와 교직원 등 학교 내 인력을 활용해 학교별 자체 대책을 마련토록 했으나 내부인력이 부족할 경우 다른 기관에서 인력을 공급받아야 하는 등 인력수급에 혼선도 우려되고 있다.
시·도 교육청은 파업에 대한 효율적인 대처를 위해 7월2일 각급 학교 교육공무직원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업무공백 최소화와 부당노동행위 사례 설명과 행정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선욱 시교육청 노동정책과장은 "노조권리는 인정하되, 파업기간 중 학교 교육과정 운영 등에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구·문철호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99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전남지역 학교 급식·돌봄 '차질'…3∼5일 총파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