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6 (화)

박성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준우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4 15: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성현(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

박성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 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쳐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를 친 박성현은해나 그린(호주)에 1타차로 밀려 우승에 실패했다. 대회 2연패 달성도 무산됐다.
그린에 5타차로 뒤진 채 4라운드를 시작한 박성현은 조금씩 격차를 줄이기 시작했다. 마지막 18번홀에서도 버디를 잡아 상대가 실수하기를 기다렸다.
그러나 그린은 18번홀에서 힘겹게 파 퍼트에 성공해 박성현의 추격을 뿌리쳤다. 그린은 박성현의 맹추격에 당황했지만, 끝까지 리드를 지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LPGA 투어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달성하는 감격을 만끽했다. 우승상금은 57만7500달러(한화 약 6억7000만원)다.
이미림(29), 김효주(24), 박인비(31)는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고,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자 유소연(29)은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0위에 랭크됐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은 2언더파 286타를 기록해 공동 14위에 올랐다.

태그

전체댓글 0

  • 113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성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준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