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 (금)

목포항 2030년까지 서남권 경제중심 항만 개발

신항 화물, 북항 수산업, 내항 관광 특화/해상풍력단지 지원부두·여객부두 확충 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7 15: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양수산부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포함
 
오는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전남 목포항이 권역별로 특화된 혁신적·현대적 기능을 갖춘 서남권 경제중심 항만으로 개발된다.
목포 내항의 기능 중 화물은 신항, 수산업은 북항으로 구역화되고, 내항은 여객과 관광, 역사·문화·레저 거점항만 기능을 수행한다.
17일 목포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2030년까지 목포항 개발에 8493억원을 투입하는 포함해 '제4차 항만기본계획(2021~2030)'을 수립 중이며,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담긴 목포항은 조선과 철강, 자동차 등 배후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상풍력단지 지원부두, 여객부두 등을 조성하는 등 항만기능을 다각화해 혁신적 항구로 개발된다.
이를 위해 신항에는 5만t급 자동차 전용부두 1선석을 추가 건설해 신항의 주력화물인 자동차를 연간 50만대 이상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
이와 함께 신항에 서남해역 해상풍력단지 지원을 위한 3만t급 철재부두 1선석을 신설하고, 배후단지 23만8000㎡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신항에 해경 서부정비창을 건설해 경비정 수리시간 단축 및 조선업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예부선 전용부두 480m가 신설되고, 연안화물 처리를 위해 기존 석탄부두가 잡화부두로 기능이 전환된다.
아울러 대불산단에서 신항교까지 약 1.7㎞ 길이의 신항 대체진입도로가 새로 건설돼 신항에 진입하는 차량의 소통을 원활히 할 계획이다.
또 신항에 투기장 호안 520m를 추가 조성해 신항을 계속 확충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된다.
목포항 내항에는 3만t급 여객부두 1선석(230m)을 신설해 여객서비스를 높이고, 해양관광 기반이 조성된다.
동명동 소형선 부두 4만㎡를 정비하고, 대반동 수제선(400m)을 정비해 친환경 명품 친수공간으로 조성, 해양관광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북항에는 목포수협 이전과 수산업 기능 강화에 대비해 소형선 부두 413m가 추가 조성된다.
북항의 원활한 물류유통을 위해선 현재 단일 진출입 도로에 추가로 제2진입도로 910m가 마련된다.
목포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따라 목포항은 향후 10년에 걸쳐 혁신적 현대적 항구로 개발된다"면서 "항만 개발을 차질없이 추진해 국가산업 지원 및 서남권 경제 거점항만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31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포항 2030년까지 서남권 경제중심 항만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